인천항만공사 콜드체인 특화구역 조성 투자자 모집
상태바
인천항만공사 콜드체인 특화구역 조성 투자자 모집
  • 김종환 기자
  • 승인 2020.06.18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신항배후단지가 콜드체인 특화구역으로 지정되면서 민간제안사업 방식으로 투자기업 모집이 추진된다.

18일 인천항만공사에 따르면 LNG냉열을 활용한 초 저온 물류단지 조성을 희망하는 민간기업의 투자제안을 받는다. 사업대상지 위치도. (사진=인천항만공사)
18일 인천항만공사에 따르면 LNG냉열을 활용한 초 저온 물류단지 조성을 희망하는 민간기업의 투자제안을 받는다. 사업대상지 위치도. (사진=인천항만공사)

18일 인천항만공사에 따르면 LNG냉열을 활용한 초 저온 물류단지 조성을 희망하는 민간기업의 투자제안을 받는다.

최근 해양수산부는 인천신항배후단지를 콜드체인 특화구역으로 지정했다.

이에 따라 사업자 선정 방법을 공개입찰에서 민간제안사업 방식으로 변경됐다.

공사가 추진하고 있는 ‘콜드체인 클러스터’는 2018년부터 추진해온 역점사업이지만 유찰되거나 적격 입주기업이 없어 두 차례 기업유치에 실패했다.

하지만 실적 위주의 기존 평가제도에서 탈피해 미래투자 가능성에 중점을 두도록 개선하면서 보다 대규모 투자를 이끌어 낼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콜드체인 클러스터’가 특화구역으로 지정돼 사업자 선정 방식을 자율적으로 정할 수 있게 되면서 과거 실패사례를 분석해 민간기업이 자유롭게 사업을 제안할 수 있도록 변경된 것이다.

사업 참여는 오는 7월1일부터 20일간 접수하는 사전협의 신청을 통해 공사와 협의를 진행한 뒤 최초 제안서를 제출하면 된다.

심의결과 적격인 경우 최종 투자기업 선정과정에서 가점을 부여받을 수 있다.

공사는 이르면 9월 중 최초 제안서 제출기업과 동일한 기준으로 제3자 공고를 시행하며 평가를 통해 연내 최종 투자기업을 선정·유치할 계획이다.

공고에는 민간제안사업 추진 일정, 자격‧사전협의 방법‧제안서 제출절차, 제3자 공모, 시설물 건설 조건 등이 포함돼 있어 민간투자 희망 기업의 경우 꼼꼼한 확인이 필요하다.

자세한 사항은 인천항만공사 홈페이지 ‘입찰정보 바로가기’ 메뉴 중 ‘항만부지 입찰정보 안내’를 확인하거나 물류전략실(로 문의하면 된다.

한편 ‘인천신항배후단지 콜드체인 특화구역(23만㎡)’은 급성장 중인 인천신항부두와 연계 화물처리가 가능하다.

인근 한국가스공사 인천 LNG인수기지에서 발생하는 영하 162℃의 냉열에너지를 재활용하는 신기술을 적용해 친환경적이고 냉동·냉장화물, 바이오 등 고부가가치 화물을 유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