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마신 10대 실족 월미도 앞 바다에 빠져
상태바
술 마신 10대 실족 월미도 앞 바다에 빠져
  • 김종환 기자
  • 승인 2020.06.18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해경구조대에 구조 병원 후송..생명에는 지장 없어

술을 마신 10대 남성이 인천 월미도 앞 바다에 빠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18일 인천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 43분께 인천시 중구 월미도 학 공연장 앞에서 A(18) 씨가 바다에 빠졌다가 출동한 인천해경 구조대에 의해 구조됐다. (사진=인천해경)
18일 인천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 43분께 인천시 중구 월미도 학 공연장 앞에서 A(18) 씨가 바다에 빠졌다가 출동한 인천해경 구조대에 의해 구조됐다. (사진=인천해경)

18일 인천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 43분께 인천시 중구 월미도 학 공연장 앞에서 A(18) 씨가 바다로 빠졌다.

당시 A 씨는 친구 3명과 술을 마신 후 실족해 바다에 빠진 것으로 알려졌다.

바다에 빠진 A 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해상 수색을 벌이던 인천해경구조대에 의해 발견돼 구조됐다.

구조 당시 탈진으로 의식이 없는 상태였던 A 씨는 부두로 이송돼 대기 중이던 119구급대에 인계돼 병원으로 후송됐다.

인천해경 관계자는 “병원으로 후송된 A 씨는 현재 의식이 돌아와 생명에는 이상이 없는 상태”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