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종식 의원 “인천에 ‘질병대응센터’ ‘질병관리청 지방청’ 설립해야”
상태바
허종식 의원 “인천에 ‘질병대응센터’ ‘질병관리청 지방청’ 설립해야”
  • 안종삼 기자
  • 승인 2020.06.17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공항과 인천항 통한 감염병 유입 우려

허종식(더불어민주당·인천 동구미추홀구갑) 국회의원이 6월17일 인천국제공항과 인천항을 통한 감염병 유입 우려를 표명했다.

허종식(더불어민주당·인천 동구미추홀구갑) 국회의원이 17일 인천국제공항과 인천항을 통한 감염병 유입 우려를 표명했다. 그는 이에 대한 대안으로 인천에 질병관리청 산하 ‘질병대응센터’와 ‘인천지방청’ 설립을 촉구했다. (사진=허종식 의원 사무실)
허종식(더불어민주당·인천 동구미추홀구갑) 국회의원이 6월17일 인천국제공항과 인천항을 통한 감염병 유입 우려를 표명했다. 그는 이에 대한 대안으로 인천에 질병관리청 산하 ‘질병대응센터’와 ‘인천지방청’ 설립을 촉구했다. (사진=허종식 의원 사무실)

허 의원은 이날 오전 열린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제1차 전체회의에서 업무보고를 받은 뒤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에 대한 대안으로 인천에 질병관리청 산하 ‘질병대응센터’와 ‘인천지방청’ 설립을 촉구했다.

이 자리에서 허 의원은 “해외 주요 공항이 있는 도시에는 10km 이내에 종합병원이 있는 반면, 인천공항이 있는 영종도에는 없는 실정”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감염병이 공항을 통해 전국적으로 확산되는 것을 막고, 선제적 대응을 위해선 정부가 질병관리청 신설에 따라 검토하고 있는 권역별 ‘질병대응센터’나 ‘질병관리청 지방청’을 인천에 설립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 허 의원은 “지난 9일 인천 미추홀구 임시 선별진료소에서 근무하던 여성 간호사 3명이 업무 도중 탈진했다"며 “정부의 3차 추경에 의료진을 지원하는 예산이 배정되지 않은 점에 대해서 재검토해줄 것”도 주문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답변에서 “질병관리청 소속의 ‘질병대응센터’를 인천에 신설하는 게 적합한지 진지하게 검토해보겠다”고 답했다.

한편, 질병관리본부를 질병관리청으로 하는 조직개편이 추진되고 있는 가운데 정부는 보건복지부 복수차관 도입과 국립감염병연구소 신설, 지역 대응체계 강화 등에 나서고 있다.

특히 지역 단위의 감염병 대응체계를 신속하게 구축하기로 한 데 따라 질병관리청 소속의 ‘질병대응센터’ 또는 ‘지방청’을 권역별로 신설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