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대부도에 우리밀 익는 국수마을 조성
상태바
안산 대부도에 우리밀 익는 국수마을 조성
  • 김대영 기자
  • 승인 2020.06.16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산시 건강 먹거리 기반 마련
대부도 국산 밀 생산기반 구축

안산시는 6월16일 대부도에서 생산하는 밀의 생산·유통·소비 활성화를 위해 ‘우리밀 익는 국수마을’ 조성 협약식을 열고 국산 밀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고 건강한 먹거리 기반마련에 나서기로 했다.

우리밀 익는 국수마을 조성사업은 안산시 향토음식인 대부도 바지락 칼국수와 방아머리음식거리의 발전을 위해 지역에서 우리 밀을 재배하고, 이에 상품화와 문화체험을 융합해 농업의 새로운 가치를 창출해 내기 위해 마련됐다. 앞서 시는 지난해 10월 민·관 협력으로 시유지 3300여㎡를 포함해 5만4000여㎡에 가을밀을 파종하기도 했다. (사진=안산시)
우리밀 익는 국수마을 조성사업은 안산시 향토음식인 대부도 바지락 칼국수와 방아머리음식거리의 발전을 위해 지역에서 우리 밀을 재배하고, 이에 상품화와 문화체험을 융합해 농업의 새로운 가치를 창출해 내기 위해 마련됐다. 앞서 시는 지난해 10월 민·관 협력으로 시유지 3300여㎡를 포함해 5만4000여㎡에 가을밀을 파종하기도 했다. (사진=안산시)

우리밀 익는 국수마을 조성사업은 안산시 향토음식인 대부도 바지락 칼국수와 방아머리음식거리의 발전을 위해 지역에서 우리 밀을 재배하고, 이에 상품화와 문화체험을 융합해 농업의 새로운 가치를 창출해 내기 위해 마련됐다. 앞서 시는 지난해 10월 민·관 협력으로 시유지 3300여㎡를 포함해 5만4000여㎡에 가을밀을 파종하기도 했다.

이날 시청 제1회의실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윤화섭 시장을 비롯해 오정규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유통이사, 채만식 대부우리밀 콩 영농조합법인 회장, 금동혁 ㈜우리밀 대표 등 관계자가 참석해 대부도 국산 밀 생산 농업인의 소득 증대 및 국산 밀가루의 유통, 소비 활성화를 위해 뜻을 모았다.

시는 협약에 따라 앞으로 대부도 밀의 안정적 생산 및 국산 밀가루 소비 활성화를 위한 각종 사업을 지원할 예정이다.

농수산식품유통공사는 국산 밀가루 판로확대를 위한 프로모션 등 지원, ㈜우리밀은 대부도 밀 전량 수매 통한 안정적인 판로 보장, 대부우리밀 콩 영농조합은 철저한 품질관리로 양질의 밀을 공급하는 등 각각의 역할을 수행한다.

시는 또 대부우리밀 콩 영농조합과 함께 밀 생산뿐 아니라 국산 밀가루로 제조한 생면을 상품화해 해당 상인회와 손잡고 방아머리음식거리를 ‘우리밀 칼국수 거리’로 발전시켜 나가기로 하고, 칼국수에 사용되는 국산 밀가루는 협약에 따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사이버거래소를 통해 ㈜우리밀에서 공급받을 계획이다.

윤화섭 시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대부도 밀의 안정적인 판로가 마련돼 농가 소득증대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대부도에 국산 밀 생산, 제조·가공, 문화체험 등 1·2·3차 산업을 복합해 농가에 높은 부가가치를 발생시키는 6차 산업의 기틀을 마련하는 데 적극적인 행정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