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민의 쉼터 화랑유원지 더 편해진다
상태바
안산시민의 쉼터 화랑유원지 더 편해진다
  • 김대영 기자
  • 승인 2020.06.15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산도시공사, 환경개선사업
별빛터널·화장실 보수공사

안산도시공사가 안산의 자연과 예술 휴식의 공간으로 각광받고 있는 화랑유원지 보수작업에 나선다.

안산도시공사가 안산의 자연과 예술 휴식의 공간으로 각광받고 있는 화랑유원지 보수작업에 나선다. (사진=안산도시공사)
안산도시공사가 안산의 자연과 예술 휴식의 공간으로 각광받고 있는 화랑유원지 보수작업에 나선다. (사진=안산도시공사)

 

공사는 안산시의 화랑유원지 명품화 사업에 앞서 선제사업의 하나로 별빛터널 보수공사와 유원지내 화장실 보수공사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사업비 1천여 만원을 들여 15~19일 화장실내 시설보수 및 환경개선과 함께 별빛터널 내 노후자재를 철거한 뒤 보강작업을 펼쳐 정비할 계획이다.

공사는 이에 앞서 지난 2~8일에는 화랑유원지내 야간 조명 사각지대에 가로등 3곳을 신규설치하기도 했다.

한편 화랑유원지는 안산시가 지난달 말 화랑유원지 명품화사업 추진을 위해 개발계획을 수립하고 정부에 내년도 국비반영을 요청해둔 상태이다.

개발계획에 따르면 2022년까지 사업비 289억원(국비 208억원과 도비 40억원, 시비 41억원)을 들여 △자연생태형 반딧불이 조명시설 △기다림을 상징하는 노란 리본형 바닥투명 데크로드 설치 △치유를 나누는 희망트리쉼터 공간 조성 △수질정화 시설 등을 조성하고 △화합을 위한 어울림마당 △음악분수 △아이들파크 △복합체육시설 △X-게임장, 자전거 묘기장 등을 신설할 예정이다.

전체 면적 61만8천175㎡ 규모의 화랑유원지는 1998년 조성돼 시민 문화레저휴식처로 활용되고 있다.

안산도시공사 박금규 문화체육본부장은 “안산시의 화랑유원지 명품화 사업계획과 발 맞춰 유원지 유지 보수관리에 만전을 기하는 한편 도심속 최고의 시민휴식처로 거듭나기 위한 시민편의 증진에 힘써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