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년보다 일찍 영글은 안성거봉포도 알맹이
상태바
예년보다 일찍 영글은 안성거봉포도 알맹이
  • 채종철 기자
  • 승인 2020.06.14 1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봄철 고온현상과 초여름 기온 상승으로 예년보다 포도 알맹이가 열흘 이상 일찍 만들어졌다. 올해는 이렇게 일찍 자라 9월 초순이면 출하가 가능하다고 농가는 내다보고 있다. 안성시의 5대 브랜드중 하나인 거봉포도는 일조량이 풍부하고 기온의 일교차가 크며 토양의 유기질 함량이 많아 껍질이 부드럽고 과즙이 많으며 당도가 18브릭스 이상 높아 최고의 품질을 자랑한다. 사진은 안성시 서운면 신흥리의 거봉포도 농가. (사진=채종철 기자)
봄철 고온현상과 초여름 기온 상승으로 예년보다 포도 알맹이가 열흘 이상 일찍 만들어졌다. 올해는 이렇게 일찍 자라 9월 초순이면 출하가 가능하다고 농가는 내다보고 있다. 안성시의 5대 브랜드중 하나인 거봉포도는 일조량이 풍부하고 기온의 일교차가 크며 토양의 유기질 함량이 많아 껍질이 부드럽고 과즙이 많으며 당도가 18브릭스 이상 높아 최고의 품질을 자랑한다. 사진은 안성시 서운면 신흥리의 거봉포도 농가. (사진=채종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