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코로나19 극복 추경 편성
상태바
인천시, 코로나19 극복 추경 편성
  • 안종삼 기자
  • 승인 2020.06.04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천억 규모 지원대책 마련
지역화폐 캐시백  8월 연장

인천시는 4일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제2회 추가경정예산 편성으로 약 5천억원 규모의 추가 지원대책을 마련했다.

인천시는 4일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제2회 추가경정예산 편성으로 약 5천억원 규모의 추가 지원대책을 마련했다. (사진=인천시)
인천시는 4일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제2회 추가경정예산 편성으로 약 5천억원 규모의 추가 지원대책을 마련했다. (사진=인천시)

인천시에 따르면 2020년도 제2회 추경 예산안은 기정예산 대비 3천726억원(3.21%) 증가한 11조9천901억원이며, 실질적으로 시민에게 지원되는 사업의 총 예산 규모는 5천12억원이다.
지원 대책은 소비 활력 제고와 생계 지원, 고용 안정, 일자리 창출, 지역 현안 해결 등 4대 목표에 초점을 맞춰 마련됐다.

우선 1천억원을 들여 지역 화폐인 인천e음의 캐시백을 최대 10%로 지급하는 시책을 8월까지 연장 시행한다. 시는 사용 추이를 분석해 9월 이후 추가 연장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또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과 취약계층을 위해 소상공인 대상 융자금 25억원, 집합금지 명령 대상 시설 지원금 14억원, 결식아동 급식 추가 지원 사업에 35억원을 사용할 예정이다.

아울러 택시·전세버스 운수 종사자 55억원, 버스 업계 재정지원 226억원, 교통공사 재정지원 47억원, 항만업계 경쟁력 강화 14억원, 수출 중소기업 지원 11억원, 제조업·관광업계 활성화 24억원 등 코로나19 사태로 타격을 받은 운수·항만·수출·관광 분야 지원도 강화한다.

시는 추경 재원 마련을 위해 고강도 세출 구조조정, 특별회계와 기금의 잉여 재원 활용, 신규 지방채 발행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박남춘 시장은 "이번 추경이 민생경제 안정과 고용유지뿐 아니라 우리 시의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시민의 일상이 무너지지 않고 지역경제가 조속히 살아날 수 있도록 인천시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