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 국내 최초 버스에 스마트 발열체크기 도입
상태바
김포시, 국내 최초 버스에 스마트 발열체크기 도입
  • 박성삼 기자
  • 승인 2020.06.04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체온측정·마스크 미착용 시 경보
승객 얼굴·체온 자동저장
G6001번 시범 도입 후 확대 예정

김포시가 국내 최초로 버스에 스마트 발열체크기를 도입했다.

김포시가 국내 최초로 버스에 스마트 발열체크기를 도입했다. 스마트 발열체크기는 김포시 학운산업단지 내 위치한 (주)아하정보통신이 개발한 단말기로 탑승자의 체온을 자동 측정하고 마스크 착용여부 또한 자동으로 확인 후 체온 이상 또는 마스크 미착용 시 경보를 울린다. (사진=김포시)
김포시가 국내 최초로 버스에 스마트 발열체크기를 도입했다. 스마트 발열체크기는 김포시 학운산업단지 내 위치한 (주)아하정보통신이 개발한 단말기로 탑승자의 체온을 자동 측정하고 마스크 착용여부 또한 자동으로 확인 후 체온 이상 또는 마스크 미착용 시 경보를 울린다. (사진=김포시)

스마트 발열체크기는 준공영제 노선인 G6001번에 시범 설치됐으며 문제점 개선과 효과 검증 후 도입을 확대할 계획이다.

스마트 발열체크기는 김포시 학운산업단지 내 위치한 (주)아하정보통신이 개발한 단말기로 탑승자의 체온을 자동 측정하고 마스크 착용여부 또한 자동으로 확인 후 체온 이상 또는 마스크 미착용 시 경보를 울린다.

특히 스마트 발열체크기에는 독일 하이만사가 개발한 적외선 온도기와 중국 센스타임사의 얼굴인식 기능이 접목됐으며 탑승객의 얼굴과 체온을 자동 저장한다.

정하영 시장은 “장기화 되고 있는 코로나19로부터 우리 스스로를 지키기 위해서는 생활 속 방역이 일상화 돼야 한다”며 “이번 발열체크기 도입으로 시민들께서 더욱 안심하고 대중교통을 이용하실 수 있을 것 같다”고 기대했다.

한 승객은 “버스를 탈 때 마스크 착용이 의무인데도 마스크를 쓰지 않거나 제대로 착용하지 않는 사람이 있어도 직접 말하기 어려웠는데 기계가 대신해 주니 마음이 놓인다”고 반겼다.

스마트 발열체크기가 설치된 G6001번은 지난 3월 운행을 시작한 경기도형 준공영제 노선으로 김포한강신도시 및 원도심을 거쳐 당산역까지 운행하고 있다. 투입된 버스는 총 6대로 넓은 좌석, 전좌석 USB충전포트, 공공와이파이 등을 갖추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