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교육청 ‘통합국장실’ 개소..포스트코로나 교육 정책방향 결정
상태바
인천시교육청 ‘통합국장실’ 개소..포스트코로나 교육 정책방향 결정
  • 김종환 기자
  • 승인 2020.05.29 1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개 국장실 통합운영..업무경계 넘어 협업·소통 중점
5월 29일 인천시 교육청에 따르면 개별로 운영되던 3개의 국장실을 통합해 운영한다. 이번에 통합돼 개소된 국장실은 가칭 ‘통합국장실’로 포스트 코로나19 시대의 교육 정책 방향을 결정하게 된다. (사진=인천시교육청)
5월 29일 인천시 교육청에 따르면 개별로 운영되던 3개의 국장실을 통합해 운영한다. 이번에 통합돼 개소된 국장실은 가칭 ‘통합국장실’로 포스트 코로나19 시대의 교육 정책 방향을 결정하게 된다. (사진=인천시교육청)

인천시교육청이 포스트 코로나19 시대에 대비한 새로운 도약에 나섰다.

5월 29일 시 교육청에 따르면 개별로 운영되던 3개의 국장실을 통합해 운영한다.

이번에 통합돼 개소된 국장실은 가칭 ‘통합국장실’로 포스트 코로나19 시대의 교육 정책 방향을 결정하게 된다.

특히 이번 통합은 업무의 경계를 넘어선 협업과 소통이 그 어느 때 보다 필요하다는 인식에서 출발됐다.

이는 ‘이택상주(麗澤相注)의 자세로 인천교육의 미래를 빈틈없이 준비하겠다’는 도성훈 교육감의 올해 신년사와 맥락이 같다.

‘이택상주’는 두 개의 맞닿은 연못이 서로 물을 대며 마르지 않는다는 뜻이다.

도성훈 교육감은 “통합국장실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앞두고 인천시교육청의 새로운 도약을 위한 디딤돌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