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 안전이 최우선" 전교조 인천지부, 등교 중단 등 대책 마련 촉구
상태바
"학생 안전이 최우선" 전교조 인천지부, 등교 중단 등 대책 마련 촉구
  • 김종환 기자
  • 승인 2020.05.28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3 포함 학생들 감염 우려 높아..수업일수 시수 감축 등 근본대책 절실" 성명서 배포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인천지부(전교조 인천지부)가 교육청에 지역 내 코로나19가 확산되고 있는 만큼 근본적인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전교조 인천지부는 5월 28일 "시 교육청은 고3을 포함한 전 지역 학생들의 안전대책을 마련하라"는 성명서를 배포했다.

성명에서 전교조 인천지부는 “‘생활방역’은 코로나19 감염확산을 막기 어렵다”며 “‘사회적 거리두기’로 전환을 검토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안전이 우선이다. 수업일수·시수 감축과 입시경쟁완화, 등교개학 중단 등 근본대책을 마련하라”고 주문했다.

전교조 인천지부는 “이태원에 이어 부천물류센터까지 코로나19 재 확산 조짐이 심상치 않다”며 “인천 전체 지역이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인천지역 학생 감염이 우려되는 이유라는 설명이다.

실제로 전교조 인천지부는 “5월 27일 오후 4시 기준 학생 확진자는 17개 학교 22명으로 전날에 비춰 3명이 늘었다”고 밝혔다

접촉자는 74개 학교 383명인데 5월 27일 하루에만 285명이 급증했다는 것이다.

시 교육청이 부평구와 계양구의 유·초·중·고 등교 개학을 6월 3일로 연기했지만 고3을 예외로 한 부분도 문제 삼았다.

코로나19는 학년을 가리지 않는데 고3은 위험을 무릅쓰고 학교로 가야 한단 말이냐는 것이다.

발열 등 증상이 나타날 때만 비상대책이 가동되는데 경증이나 무증상 감염은 무슨 수로 찾아낼 수 있느냐는 주장이다.

특히 전교조 인천지부는 “부천물류센터 관련 인천 거주자가 1400명이 넘는다”며 “확진자와 접촉자 가족 등을 고려하면 감염위험은 더 늘어난다”고 강조했다.

이런 상황에서 교육청이 부평과 계양 지역 고3 학생과 그 외 지역 학생들을 등교 연기 대상에서 제외한 것은 요행을 바라는 것이라는 지적이다.

전교조 인천지부 관계자는 “인천시교육청이 진정 학생의 안전과 건강을 최우선으로 여긴다면 학년과 지역을 가리지 말고 안전대책을 내놓아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진정 고3 학생의 입시를 걱정한다면 코로나19 상황에 맞게 입시 일정 연기와 입시경쟁 완화 등 대책을 마련하도록 교육부에 촉구하고 고3 학생들의 안전을 챙겨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태원에 이어 부천물류센터까지 코로나19가 재 확산되면서 최근 나흘 만에 63명이 확진됐다.

인천은 계양구·부평구·동구·연수구 등에서 30여 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