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인천 스타트업 발굴·육성 이끈다
상태바
셀트리온, 인천 스타트업 발굴·육성 이끈다
  • 안종삼 기자
  • 승인 2020.05.27 1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이오·비대면' 창업 허브 육성
49억원 상당 현물 투자 '주목'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아 ‘한국형 실리콘 밸리’이자 신생 벤처기업의 산실이 될 인천 스타트업 파크를 성공적으로 조성·운영해 인천과 우리나라 경제를 한 단계 더 도약시키고자 정부와 인천시, 민간기업 등이 손을 맞잡았다.

27일 송도국제도시 투모로우시티 1층 로비에서 '인천 스타트업 파크 비전선포 및 상호협력 협약 체결식'이 열렸다. (사진=인천경제자유구역청)
27일 송도국제도시 투모로우시티 1층 로비에서 '인천 스타트업 파크 비전선포 및 상호협력 협약 체결식'이 열렸다. (사진=인천경제자유구역청)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27일 송도국제도시 투모로우시티 1층 로비에서 ‘인천 스타트업 파크 비전선포 및 상호협력 협약 체결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대한민국 새로운 경제성장의 주역, K-스타트업!! 바이오·언택트 창업의 허브, 인천 스타트업 파크’를 주제로 열린 이날 행사에는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박남춘 인천시장·이원재 인천경제자유구역청장을 비롯해 민간 운영사로 참여하는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 등이 참석했다. 

코로나19에 따른 ‘생활 속 거리두기’ 차원에서 오프라인 참석자를 최소화하는 대신 유튜브를 통해 실시간으로 중계된 이날 행사는 벤처투자사 TBT의 임정욱 대표가 진행을 맡았다.

먼저 화상회의 방식으로 진행된 비전 선포식에서 참석자들은 인천 스타트업 파크의 성공적인 정착과 우리나라 스타트업의 육성 및 지원을 위한 전략에 대해 논의했다. 이어진 비전 공유에서는 코하이브 창업자 최재유 대표, 한양대 김창경 교수 등 스타트업 전문가들과 국내외 스타트업 최고 경영자(CEO) 등이 온라인으로 참여해 의견을 공유했다. 

비전 선포식에 이어 중기부와 인천시, 민간 운영사인 신한금융지주와 셀트리온은 인천 스타트업 파크 창업 생태계 조성 및 활성화를 위한 상호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의 주요 내용은 △스타트업 파크 조성·운영을 위한 예산·인력·행정지원 △사업 발굴, 수요조사, 홍보·마케팅 및 국제교류 △글로벌 특화 창업단지 조성을 위한 상호 협력 및 지원체계 구축 등이다. 

협약에 따라 인천시와 함께 스타트업 파크를 운영하게 될 민간운영 대표기관인 신한금융지주에서는 4년 동안 매년 30억원의 운영 예산을 지원한다. 또 전담조직을 통해 바이오 헬스케어·빅데이터·인공지능(AI)·사물인터넷(Iot) 등 미래 혁신기술 중심의 스타트업 지원, 글로벌 특화 창업단지 조성, 스타트업 멤버십&아카이빙 운영을 맡는다.

이와함께 글로벌 협력 네트워크 발굴, 입주기업 지원·관리 등 민간 부문 운영 전반을 맡는 한편, 스타트업 육성·지원을 위한 500억원 규모의 펀드도 조성할 계획이다. 민간운영 협업기관인 셀트리온에서는 49억원 상당의 현물을 투자해 바이오 헬스케어 부문 스타트업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코로나 19를 극복해 나가면서 지금이 바로 혁신벤처와 스타트업의 시대라는 것을 더욱 체감하게 됐으며 특히 인천은 국내 최대의 바이오 클러스터를 조성 중에 있고 국제도시로서의 면모도 갖추고 있어 바이오·비대면 스타트업의 성장과 글로벌화에 최적의 장소가 될 것”이라며 “중기부도 K-유니콘 프로젝트, 스마트 대한민국 펀드 등을 통해 바이오·비대면 스타트업의 글로벌화를 적극적으로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인천 스타트업 파크는 중기부가 미국 실리콘밸리, 중국 중관촌(中關村)과 같은 개방형 혁신 창업거점을 구축하기 위해 추진한 스타트업 파크 공모사업에서 인천시가 지난해 7월 최종 1위로 선정된 사업이다. 국비 등 총 241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스타트업 육성을 위한 개방형 앵커시설을 조성하고 운영하는 것이 핵심이다.

창업자·투자자·대학 및 연구기관 등 혁신주체가 열린 공간에서 네트워킹(개방성+집적화+지속가능)하는 창업 집적공간 조성을 목적으로 하며, 특히 기존 공공주도 육성방식이 아닌 민간의 협업모델을 적극 반영해 운영하게 된다. 오픈 데스크 120석과 59개실 등 전체 179개 기업을 육성할 수 있다.

다음달부터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 운영을 시작해 하반기에 단계적으로 문을 열 예정인 인천 스타트업 파크는 현재 투모로우시티 건물에 대한 리모델링 공사가 한창 진행 중이다.

전체적인 구성은 △민간 중심의 육성 프로그램과 스타트업 및 벤처들이 입주하고 상호 교류하며 개방된 환경에서 아이디어를 연구하게 될 스타트업(StartUp) 타워I(면적 5579㎡) △공공 주도형 혁신 아이디어들을 전담 육성하기 위해 관련 기업과 기관들의 프로그램을 제공하게 될 스타트업(StartUp) 타워II(면적 8220㎡) △스타트업들의 편의시설, 휴식과 협업공유 공간으로 꾸며질 힐링(Healing)타워(면적 7152㎡)로 이뤄진다.

3개 타워의 중심에 위치한 오픈광장(면적 4135㎡)에는 대형전광판이 설치돼 각종 회의, 문화·공연, 리빙랩, 실증캠핑존 등 시민 이용은 물론 스타트업 기업간 네트워킹 공간 등으로도 활용된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인천은 단일도시 기준 세계 최대 바이오 의약품 생산도시이자 스마트시티 등 제4차 산업 혁명 기술의 독보적인 인프라·기술력·환경을 갖춘 도시”라며 “앞으로 인천에서 세계적인 유니콘 기업을 탄생시키기 위한 가능한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