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관광객 인천서 2조2천억원 썼다
상태바
지난해 관광객 인천서 2조2천억원 썼다
  • 안종삼 기자
  • 승인 2020.05.21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관광객 1천112만명, 해외관광객 141만명 인천 찾아

지난 해 인천을 방문한 국내·외 관광객이 약 2조2천억원을 지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관광공사는 21일 지난 한 해 인천을 방문한 해외 관광객은 전년 대비 11% 증가한 141만명, 국내 관광객은 전년 대비 13.6% 증가한 1천112만명으로 집계됐고 관광객 1인당 평균지출액을 고려하면 인천을 방문한 관광객이 소비한 돈은 2조 2천억원을 웃도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한국관광공사는 21일 지난 한 해 인천을 방문한 해외 관광객은 전년 대비 11% 증가한 141만명, 국내 관광객은 전년 대비 13.6% 증가한 1천112만명으로 집계됐고 관광객 1인당 평균지출액을 고려하면 인천을 방문한 관광객이 소비한 돈은 2조 2천억원을 웃도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사진은 외국인 의료관광 홍보 부스. (사진=인천관광공사)
한국관광공사는 21일 지난 한 해 인천을 방문한 해외 관광객은 전년 대비 11% 증가한 141만명, 국내 관광객은 전년 대비 13.6% 증가한 1천112만명으로 집계됐고 관광객 1인당 평균지출액을 고려하면 인천을 방문한 관광객이 소비한 돈은 2조 2천억원을 웃도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사진은 외국인 의료관광 홍보 부스. (사진=인천관광공사)

인천관광공사 운영 측면에서는 약 13억 6천만원의 당기순이익을 달성했다고 전했다.

부문별로 보면 중국 관광객 63만명 방문해 2018년 39만명 대비 60% 증가한 것을 비롯해 동남아·구미주 등 주요시장의 인천 방문 관광객도 상승세에 있다.

MICE 분야의 경우 중국 일용당·안여옥 등 기업회의와 국제회의를 통해 3만8천284명을 유치했고, 의료관광의 경우 외국인 환자 2만3천명을 유치해 2018년 1만7천760명 대비 29%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관광객의 경우 인천이 가진 고유자원에 대한 관광 상품화와 시민참여형 디지털 홍보를 강화한 것이 수요를 자극한 것으로 파악됐다.

뉴트로(New+Retro) 열풍을 반영한 '원도심 관광' 콘텐츠 등 신규 상품개발과 홍보활동을 통해 22만명을 유치했고, 펜타포트 음악축제·개항장 문화재 야행 등 지역 특화 축제를 통해서만 43만명을 유치했다. 

인천관광은 질적인 측면에서도 성장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인천관광 실태조사에 따르면, 관광객 1인당 평균지출액은 국내관광객의 경우 전기대비 4.5% 증가(2016년 9만3천237원→2019년 9만7천482원), 해외관광객의 경우 30.1% 증가(2016년 62만3천165원→2019년 81만1천201원)했다.

한국관광공사 마케팅 효과조사에 따르면, 해외 관광객에 대한 인천관광 인지도도 2018년에 비해 16.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더불어 인천관광공사는 창사 이래 최대 규모인 13억 6천만원의 당기순이익을 달성했다.

주된 요인으로는 2017년 인수 이래 영업손실을 기록하던 하버파크호텔이 4성급 호텔 인증, 서비스품질 개선, 공격적인 마케팅을 통해 7억4천만원의 영업이익을 달성한 점, 전사적인 경상경비 절감 노력과 인천시의 대행사업 수수료 인상 등 수익구조를 개선한 점, 국제치안산업박람회와 같은 자체전시회를 신규로 발굴한 점이 효과를 낸 것으로 밝혀졌다.

공사는 인천시와 함께 코로나 19사태로 인해 직·간접 피해를 입은 지역 내 관광사업자를 대상으로 기업안정자금 대출의 이자차액을 보전·지원 하는 접수창구를 운영하고 있고 공공시설에 대한 방역활동 및 물품지원, 지역 특산물 구매지원, 자발적 성금모금활동 등 사회적 책임을 이행하고 있다. 

국·시비 매칭 84억의 예산을 확보한 ‘관광기업지원센터’를 통해 지역 내 관광벤처의 창업과 육성을 지원하고 있고, MICE 분야 벤처 창업 지원을 위한 ‘MICE 지원센터’, 주민참여형 섬 관광 활성화 사업과 섬 주민들의 자생발전을 위한 ‘인천도서발전지원센터’를 공사 내에 설치·운영하는 등 관광분야 일자리 창출과 관광산업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중간지원조직으로서의 역할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인천관광공사 관계자는 “인천시민이 주인인 공기업으로써 관광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라는 공익적 역할을 강화하고 관광 일자리 확대 등 사회적 가치 창출과 코로나 19로 인한 관광위기의 조기극복을 통해 궁극적으로는 시민의 삶의 질이 지속적으로 개선되도록 노력할 것” 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