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VR·AR 융합서비스 개발 지원
상태바
경기도, VR·AR 융합서비스 개발 지원
  • 김인창 기자
  • 승인 2020.05.17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융합 신생태계 구축

경기도는 제조·유통·건축 등 산업분야에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기술을 적극 도입하기 위해, 오는 29일까지 ‘VR/AR 융합비즈니스 모델 상용화 지원’ 사업의 참가기업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도는 4차산업혁명의 주요기술 중 하나인 VR/AR 정책을 기존 ‘콘텐츠’ 중심에서 ‘산업화’ 중심으로 외연을 확장하기 위해, 올해 이 사업을 신설했다.

도는 총 5억7천만원을 투입, 제조·유통·건축 등 분야 자유과제 4건에 각 1억원 ‘제조노하우 전수 AR플랫폼 구축 및 운영’ 기획과제 1건에 1억7천만원을 개발자금으로 지원한다. 

특히 기획과제는 현재 코로나19로 인해 제조공장에서 필요로 하는 비대면, 원격관리시스템을 구축하는 과제로 앞으로 스마트팩토리 등에 적극 활용될 것으로 도는 기대하고 있다.

지원 자격으로는 수요-공급 컨소시엄으로, 수요처는 제조·유통·건축분야 중소·중견기업, 공급처는 VR/AR 관련 중소기업이어야 하며 △목표의 명확성 및 수행타당성 △과제추진 전략 △성과확산 및 파급효과 △수행능력 우수성 등을 중점으로 평가할 예정이다.

참가신청은 온라인 접수 후 사업계획서를 오는 29일 오후 6시까지 우편 또는 방문제출 하면 된다.

임문영 도 미래성장정책관은 “포스트 코로나시대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비대면 방식의 VR/AR산업이 더욱 중요해졌다”며 “VR/AR산업을 제조·유통·건축 등 제조산업 전반에 융합하는 만큼 산업의 파급효과와 함께 ‘비대면 시대’의 새로운 생태계가 구축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경기도는 VR/AR 융합비즈니스 모델 상용화 지원 사업의 참가기업을 모집한다. (사진=경기도)
경기도는 VR/AR 융합비즈니스 모델 상용화 지원 사업의 참가기업을 모집한다. (사진=경기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