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군, 재난기본소득 18일부터 읍면 접수
상태바
가평군, 재난기본소득 18일부터 읍면 접수
  • 신영수 기자
  • 승인 2020.05.12 1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평군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군민생활 안정과 경제회복 지원을 위해 군민 1인당 10만원씩 지급하는 재난기본소득 현장접수가 오는 18일부터 주소지 관할 읍면사무소에서 이루어진다.

가평군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군민생활 안정과 경제회복 지원을 위해 군민 1인당 10만원씩 지급하는 재난기본소득 현장접수가 오는 18일부터 주소지 관할 읍면사무소에서 이루어진다. (사진=가평군)
가평군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군민생활 안정과 경제회복 지원을 위해 군민 1인당 10만원씩 지급하는 재난기본소득 현장접수가 오는 18일부터 주소지 관할 읍면사무소에서 이루어진다. (사진=가평군)

기프트카드로 주어지는 현장신청은 공적마스크 5부제 운영방식과 동일하게 월요일은 출생연도 끝자리가 1.6, 화요일은 2.7, 수요일은 3.8, 목요일은 4.9, 금요일은 5.0번인 사람이 방문하면 된다.

지급대상은 올해 4월 1일 24시 이전부터 신청일까지 군에 주민등록이 되어 있는 군민으로 약 6만2천266명으로 예상된다.

지급방법은 10만원이 충전돼 있는 기프트카드로 주어지며, 올해 9월말까지 지역의 모든 사업장에서 사용할 수 있다.

경기도 및 긴급재난지원금 사용기한보다 1개월 연장했으며, 관외·온라인결재·유통·사행성 업종에서는 사용할 수 없다.

이와 함께 18일부터 정부 긴급재난지원금도 읍면사무소를 통해 병행 신청할 수 있다.

지원대상은 3만1천653가구로 1인가구는 34만8천원, 2인가구는 52만3천원, 3인가구는 69만7천원, 4인가구는 87만1천원이 지급될 예정이다. 경기도 및 군 재난기본소득 지급 금액 각각 10만원 씩이 제외된 금액이다.

군은 재난기본소득 및 정부 재난지원금 병행 지급에 따른 군민 혼란 최소화를 위해 현수막, 전단지, 영상물, 홈페이지, SNS 등 다양한 홍보매체를 통해 안내하고 있다.

이 보다 앞서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도민 모두에게 10만원씩 지급되는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신청도 지난 9일 기준으로 가평군민 대상자 6만2천235명 중, 4만7천963명이 신청해 77.1%로 조사됐다.

군 관계자는 “재난기본소득이 지역경제를 살리는 단비와 같은 역할을 기대한다”며 “기한 내 신분증을 지참하고 방문해 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