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운반선 ‘모닝세실호’ 인천항 크루즈 부두 입항
상태바
자동차 운반선 ‘모닝세실호’ 인천항 크루즈 부두 입항
  • 김종환 기자
  • 승인 2020.05.12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항만공사, 코로나19 확산 대응 다양한 활용방안 모색

인천항만공사는 인천항 크루즈 부두 선석에 자동차 운반선이 잠시 계류할 수 있도록 했다고 12일 밝혔다.

인천항만공사는 인천항 크루즈 부두 선석에 자동차 운반선이 잠시 계류할 수 있도록 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승인은 자동차 물류업계와의 상생을 도모하고, 향후 크루즈 부두의 다양한 활용방안을 시도하기 위한 차원이다. 사진은 자동차운반선 모닝세실호. (사진=인천항만공사)
인천항만공사는 인천항 크루즈 부두 선석에 자동차 운반선이 잠시 계류할 수 있도록 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승인은 자동차 물류업계와의 상생을 도모하고, 향후 크루즈 부두의 다양한 활용방안을 시도하기 위한 차원이다. 사진은 자동차운반선 모닝세실호. (사진=인천항만공사)

이는 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해 인천항 크루즈 부두의 다양한 활용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조치다.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다수의 자동차 운반선이 자동차 운송 재개까지 운항을 중단하고 있는 실정이다.

국내 자동차 생산 차질과 주요 수출국 자동차 재고 증가가 원인으로 분석되고 있다.

이에 공사가 자동차 운반선인 모닝세실(MORNING CECILIE)호의 크루즈 부두 입항을 승인해 이날 오전 크루즈 부두에 접안했다.

이번 승인은 자동차 물류업계와의 상생을 도모하고, 향후 크루즈 부두의 다양한 활용방안을 시도하기 위한 차원이다.

특히 크루즈 부두 제공을 통해 카캐리어 선사는 운항 중단기간 안정적인 계류로 선박 및 선원의 안전을 도모할 수 있게 됐다.

모닝 세실호는 총톤수 6만876톤, 총길이 194.1m로 인천항에도 입항해 중고자동차 및 신차를 싣고 운항한 적이 있다.

미국 볼티모어, 독일 함부르크, 영국 브리스톨 등 미주와 유럽 주요 지역을 오가는 자동차 운반선이다.

오늘부터 오는 7월 11일까지 약 2개월간 크루즈 부두에서 자동차 운송 재개 시까지 안전하게 대기할 예정이다.

현재 승무원 승하선 계획은 없으나 코로나19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해 방역당국에 적극 협조할 예정이다.

이정행 운영부문 부사장은 “인천항 시설을 활용해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업계와 상생하고자 이번 결정을 내렸다”며 “코로나19 이후에 모닝 세실호가 인천항의 자동차 수출에 중요한 활약을 해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