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도 경원재 앰배서더 호텔 위탁 운영 5년 더 연장
상태바
송도 경원재 앰배서더 호텔 위탁 운영 5년 더 연장
  • 안종삼 기자
  • 승인 2020.05.12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운영실적·서비스평가·향후 계획 등에서 높은 평가 받아 재계약 체결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이 소유한 한옥호텔로 현재 위탁 운영 중인 송도국제도시 경원재 앰배서더 호텔의 위탁 운영기간이 5년 더 연장됐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이 소유한 한옥호텔로 현재 위탁 운영 중인 송도국제도시 경원재 앰배서더 호텔의 위탁 운영기간이 5년 더 연장됐다. 사진은 2019 대한민국 소비자만족대상 시상식에서 올해의 대상으로 선정된 경원재. (사진=경원재 앰배서더 인천 )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이 소유한 한옥호텔로 현재 위탁 운영 중인 송도국제도시 경원재 앰배서더 호텔의 위탁 운영기간이 5년 더 연장됐다. 사진은 2019 대한민국 소비자만족대상 시상식에서 올해의 대상으로 선정된 경원재. (사진=경원재 앰배서더 인천 )

인천경제청은 지난 4월 29일자로 5년간의 위탁 운영기간이 만료된 경원재에 대해 재계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인천경제청은 관련 분야 외부위원으로 구성된 ‘민간위탁 재계약 평가위원회’를 개최해 경원재에 대한 운영실적과 서비스평가, 향후 계획 등을 평가한 결과 100점 만점에 88.84점의 높은 점수를 받음에 따라 재계약을 결정했다.

이에 따라 현재 인천경제청으로부터 경원재를 수탁 운영하고 있는 주식회사 서한사가 오는 2025년 4월 30일까지 5년간 더 운영한다.  

지난 2015년 5월1일 개관한 경원재는 연간 객실 점유율이 2016년 60.8%에서 지난해 69.8%로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또한, △인천경제자유구역(IFEZ) 송도국제도시에 걸맞는 브랜드 가치 유지 △호텔고객 만족도 조사 결과 우수한 성적 유지 △다양한 대내외 수상경력을 통한 경영능력 확인 △공공성 확보를 위한 사회환원 사업의 꾸준한 진행 등을 인정받은 점이 재계약 요인으로 작용했다.

경원재는 건축면적 3천53.22㎡에 연면적 6천551.11㎡ 규모로 연회장인 경원루와 30객실의 경원재, 체련장과  홍보관 등으로 구성돼 있다. 한국관광공사의 등급평가를 통해 5성급을 획득한 유일한 한옥호텔로서 송도의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하고 있으며 호텔을 찾는 이용객들에게 숙식 뿐만 아니라 전통문화 체험의 장도 제공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 4월에는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하고 국무총리와 13개 관련 부처 장·차관, 국회의원, 전국 17개 광역단체장 등이 참석한 확대 국가관광전략회의를 성공적으로 개최하기도 했다.

석상춘 인천경제청 환경녹지과장은 “지난 5년 동안 경원재는 인천의 글로벌 이미지를 높이고 VIP를 영접하는 도심 속 한옥호텔로 입지를 굳혔다”며 “앞으로 5년을 더 운영하게 된 만큼 그동안 쌓아온 운영 노하우를 토대로 경원재가 한 단계 더 도약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