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착한소비운동, 지역경제 활성화 '한 몫'
상태바
안산시 착한소비운동, 지역경제 활성화 '한 몫'
  • 김대영 기자
  • 승인 2020.05.10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당 194개소 설문…10개 중 7개소 "도움 됐다"
윤화섭 시장 "코로나19 사태 종료까지 고통 분담"

안산시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두 달 이상 구내식당 문을 닫고 ‘착한소비운동’을 벌인 결과 시청사 인근 음식점 10개소 중 7개소가 지역상권 활성화에 도움이 됐다고 평가했다.

안산시가 시청 및 상록구청 주변 음식점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했다. (사진=안산시)
안산시가 시청 및 상록구청 주변 음식점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했다. (사진=안산시)

 

관련 설문조사에 참여한 시청 및 상록구청 주변 음식점의 74%(23개소)가 ‘도움이 됐다’고 답했고, 또 절반에 가까운 음식점은 사회적 거리두기가 이행되던 3~4월 방문한 이용객이 지난 2월보다 늘었다고 답하기도 했다.

10일 시에 따르면 하루 평균 1천500여 명이 이용하는 시청 본청과 상록구청·시청 제3별관(환경교통국)·상하수도사업소 등 4개 구내식당은 지난 3월2일부터 8일까지 두 달 이상 운영을 중단했다.

인근에 식당가가 없는 단원구청도 지난달 6일까지 착한소비운동에 동참하는 등 안산시 모든 직원들이 지역식당가에서 식사를 해결했다. 코로나19 사태로 외출이 제한되자 식당가의 매출이 급격히 하락하는 등 침체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마련된 특단의 조치였다.

시는 공직자들의 착한소비운동이 실제 도움이 됐는지 알아보기 위해 지난 6~7일 시 주요상점가 12곳의 음식점 163개소와 시청 본청과 상록구청 주변 음식점 31개소 등 모두 194개소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시청 및 상록구청 주변 음식점의 경우 ‘구내식당 휴무가 실제 매출에 도움이 됐는가·’는 물음에 23개소인 74%가 ‘도움이 됐다’고 답변했으며, 주요상권 음식점은 16%가 ‘도움이 됐다’고 응답했다.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가 본격화됐던 3~4월의 식당 방문자 수가 2월보다 증가했는가에 대한 질문에는 시청 및 상록구청 주변 음식점의 51%(크게 증가 3%·약간 증가 48%)가 오히려 증가했다고 답했으며, 주요 상점가의 10%가 ‘약간 증가’했고, 25%는 ‘비슷한 수준’ 34%는 ‘약간 감소’했다고 답변했다.

전년 대비 지난달 한 달 동안 매출액을 비교한 설문에는 50% 이상 하락했다고 응답한 음식점은 전체의 15% 내외였다. 다만 매출액과 관련한 설문조사에 참여한 업체는 주요상점가에서는 85개소, 청사 주변 음식점은 20개소였다.

주요 상점가 음식점의 경우 18%의 음식점이 50% 이상 감소했다고 응답했고, 시청 및 상록구청 주변 음식점은 단 2개소인 10%가 해당했다.

청사 주변 음식점 가운데 ‘10% 미만 매출이 감소한 식당’이 45%(9개소)로 조사되는 등 공직자들의 착한소비운동으로 큰 어려움은 피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와 함께 시 공직자들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경북 청도군을 돕기 위해 900만원 상당의 한재미나리와 280만원 상당의 특산물 판매를 도왔고, 지역 내 확진자가 다녀간 영업점과 화훼농가의 피해 회복을 돕기도 했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상권을 살리기 위해 공직자들이 솔선수범해 착한소비운동에 나서 도움이 된 것으로 나타나 다행”이라며 “코로나19 사태가 종료될 때까지 고통을 분담하며 극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