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농기원 개발 국화 신품종 5종 판매권 민간이전
상태바
경기도 농기원 개발 국화 신품종 5종 판매권 민간이전
  • 김인창 기자
  • 승인 2020.04.29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위트버블 등 5품종 판매 권리 4개 민간 종묘업체에 이전
경기도농업기술원은 지난해 개발해 올해 품종 출원을 완료한 절화용 국화 3품종과 분화용 국화 2품종 등 국화 신품종 5종, 총 270만여 주에 대한 판매 권리를 4개 민간 종묘업체에 29일 이전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마이딜라이트 품종. (사진=경기도농기원)
경기도농업기술원은 지난해 개발해 올해 품종 출원을 완료한 절화용 국화 3품종과 분화용 국화 2품종 등 국화 신품종 5종, 총 270만여 주에 대한 판매 권리를 4개 민간 종묘업체에 29일 이전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마이딜라이트 품종. (사진=경기도농기원)

경기도농업기술원은 지난해 개발해 올해 품종 출원을 완료한 절화용 국화 3품종과 분화용 국화 2품종 등 국화 신품종 5종, 총 270만여 주에 대한 판매 권리를 4개 민간 종묘업체에 29일 이전했다고 밝혔다.

판매 권리가 이전되는 절화용 국화 3품종은 △고온기 생육이 우수하고 연중 개화지연이 없으며, 충해 피해가 적어 농약사용 절감이 가능한 ‘화이트엑스포트’ △신장성이 우수하고 생육이 강건해 재배가 용이하며 저온기 흰녹병 발병도가 낮은 장점이 있는 ‘스트라이프옐로우’ △개화소요일수가 짧고 연중 개화반응이 안정적이며 다른 꽃과의 어울림이 좋아 활용도가 높은 ‘스위트버블’ 등이다. 

분화용 국화는 2품종으로 △초장이 짧게 자라 생장조절제 처리 없이 재배 가능하고 여름철 고사율이 낮은 ‘마이딜라이트’ △연중 개화특성이 안정적이고 꽃 수명이 오래가며 분화 관상기간이 긴 ‘마이위니’ 등이다.

절화 신품종 3종 220만 주는 베스트멈(연천), 농업회사법인 아세아 주식회사(화성), 하늘화훼종묘(서천)에서, 분화 신품종 2종 50만 주는 부림농원(오산)에서 판매 권리를 이전받아 농가에 보급을 하게 된다.

조창휘 원예연구과장은 “경기도에서 육성된 품종이 농가현장에 조기정착 될 수 있도록 현장컨설팅 등을 강화하고, 현장밀착형 농가실증과 품종선발을 통해 현장의 목소리가 담겨진 다양한 신품종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경기도 농기원은 2019년까지 ‘펄키스타’ ‘핑크써클’ 등 49품종 2천483만주의 판매권을 민간에 이전 보급해 4억 9천만원 정도의 농가 로열티를 절감시키는 성과를 거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