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해경제청, 전기차 비대면 기업 유치활동 강화
상태바
황해경제청, 전기차 비대면 기업 유치활동 강화
  • 김인창 기자
  • 승인 2020.04.23 1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편, 전자우편, 전화 활용 황해경제자유구역 입지 홍보

코로나19로 대면 홍보가 어려워지면서 경기도 황해경제자유구역청이 전기차 및 2차전지 관련 기업을 대상으로 우편이나 전자우편을 활용한 비대면 기업 설명활동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23일 밝혔다.

경기도 황해경제자유구역청이 전기차 및 2차전지 관련 기업을 대상으로 우편이나 전자우편을 활용한 비대면 기업 설명활동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23일 밝혔다. (사진=황해경제자유구역청)
경기도 황해경제자유구역청이 전기차 및 2차전지 관련 기업을 대상으로 우편이나 전자우편을 활용한 비대면 기업 설명활동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23일 밝혔다. (사진=황해경제자유구역청)

이에 따라 국내 2차전지 및 에너지 저장장치(ESS,Energy Storage System) 관련 415개 기업에 우편이나 전자우편을 통해 황해청의 우수한 입지를 홍보하는 등 비대면 홍보를 활성화 하는 한편, 전담 담당자를 두고 전화를 통한 기업 문의를 상담할 예정이다. 

황해청은 앞서 올해 초부터 평택 포승(BIX)지구를 전기차산업 클러스터로 조성하기 위해 전기차나 2차 전지 관련 기업을 대상으로 적극적인 유치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 결과로 국내 배터리팩 기업인 P사와 전기자동차 부품기업 S사 등 4개사 등이 황해청 입주를 희망하는 등 가시적 성과를 보이고 있다.

포승(BIX)지구는 인근에 기아자동차, 쌍용자동차 등 완성차 업체와 만도, 보그워너모스시스템즈, 텔스타홈멜 등 다수의 자동차 부품업체가 소재하고 있다. 또 국내 최대 자동차 수출입항인 평택항을 끼고 있어 전기차 관련 기업에게는 다른 어떤 지역보다도 최적의 입지로 꼽힌다.

오태석 황해청 총괄본부장은 “코로나19로 인한 물리적 거리두기 운동이 펼쳐지는 상황에서 중단 없는 투자유치 마케팅을 위해 비대면 홍보활동을 강화한다”며 “향후, 코로나19가 진정되면 보다 적극적인 기업 설명활동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평택 포승(BIX)지구는 총면적 204만㎡로 자동차·화학·전자·기계 등 산업시설용지와 물류시설용지, 주택용지로 이뤄져 있으며 지난해 말 부지조성 공사가 완료돼, 현재 기업들 입주가 진행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