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운행 차량 늘고 교통사고 사망자는 큰폭 줄어
상태바
안산시, 운행 차량 늘고 교통사고 사망자는 큰폭 줄어
  • 김대영 기자
  • 승인 2020.04.21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1~2019년 차량 3만7천대 늘었지만 사망자는 45명서 24명으로 감소

안산시에 운행하는 차량은 매년 늘고 있지만, 교통사고 사망자는 줄어들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시에 따르면 지난해 등록된 차량은 29만7684대, 교통사고 사망자는 24명으로 집계됐으며 자동차 1만대당 사망자 수는 역대 최저이자 1명 밑인 0.81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교통사고 사망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교통시설물 개선과 안전 캠페인을 지속적으로 실시해 안전관리에 더욱더 힘쓰겠다”며 “올해 예정된 스쿨존에 대한 대대적인 정비 원활히 마무리해 아이들은 물론 시민 모두의 안전을 지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사진=안산시)
21일 시에 따르면 지난해 등록된 차량은 29만7684대, 교통사고 사망자는 24명으로 집계됐으며 자동차 1만대당 사망자 수는 역대 최저이자 1명 밑인 0.81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교통사고 사망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교통시설물 개선과 안전 캠페인을 지속적으로 실시해 안전관리에 더욱더 힘쓰겠다”며 “올해 예정된 스쿨존에 대한 대대적인 정비 원활히 마무리해 아이들은 물론 시민 모두의 안전을 지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사진=안산시)

21일 시에 따르면 지난해 등록된 차량은 29만7684대, 교통사고 사망자는 24명으로 집계됐으며 자동차 1만대당 사망자 수는 역대 최저이자 1명 밑인 0.81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교통사고 사망자가 45명이 발생해 차 1만대당 사망자 수가 1.73명이었던 2011년보다 절반 가까이 줄어들었다. 당시 시에 등록된 차량은 지금보다 3만7022대 적었던 26만652대다.

23만3천904대의 차량이 등록된 2006년에는 교통사고 사망자가 지난해보다 3배 수준이었던 71명이었으며, 1만대당 사망자 수는 3.04명에 달했다.

매년 운행하는 차량은 늘고 있지만, 교통사고 사망자는 줄어들고 있는 것이다.

시는 정부가 자살·교통·산업 등 3대 분야 사망률을 절반으로 줄이기 위해 오는 2022년까지 시행 중인 ‘국민 생명 지키기 3대 프로젝트’에 적극 동참해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 지역내 초등학교 일대에 운전자에게 경각심을 줄 수 있는 현수막 54개를 설치하는 한편, 1만8000여 명을 대상으로 교통안전 체험교육을 실시했다.

아울러 65세 이상 고령운전자 면허 반납을 적극적으로 추진, 지난해 당초 예상했던 500명을 초과 달성한 545명으로부터 면허증을 반납 받았다.

이밖에도 12억5000여 만원을 들여 교통사고 위험지역을 중심으로 개선공사를 실시한 데 이어 20억 원을 투입해 교차로·횡단보도·보행환경 개선 사업을 마쳤다.

시는 또 도로교통법 개정에 따라 어린이 통학로 안전 확보와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올해부터 128억 원을 투입, 학교주변 교통안전시설물을 대폭 정비한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교통사고 사망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교통시설물 개선과 안전 캠페인을 지속적으로 실시해 안전관리에 더욱더 힘쓰겠다”며 “올해 예정된 스쿨존에 대한 대대적인 정비 원활히 마무리해 아이들은 물론 시민 모두의 안전을 지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