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지역형 교육지원 1천여 억원 투입
상태바
성남시, 지역형 교육지원 1천여 억원 투입
  • 정연무 기자
  • 승인 2020.04.20 1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빛깔 있는 학교 만들기
학교혁신·환경개선 지원

성남시는 올해 1천113억원을 들여 ‘성남형교육과 청소년 지원 사업’을 편다고 밝혔다.

성남시는 1천113억원을 들여 '성남형교육과 청소년 지원 사업'을 펼친다. (사진=성남시)
성남시는 1천113억원을 들여 '성남형교육과 청소년 지원 사업'을 펼친다. (사진=성남시)

 

시는 20일 오후 2시 성남TV를 통해 유튜브에 라이브로 방송된 서재섭 교육청소년과장 주재의 시정 브리핑을 통해 “공평한 배움의 기회를 제공하고, 창의적 인재 양성을 위해 이 같은 내용의 지원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대상은 성남시 156곳 모든 초·중·고등학교, 특수학교의 학생 9만5천870명이다.

이날 브리핑에 따르면 ‘빛깔있는 학교혁신’을 목표로 학교별 특색사업·학생자치사업·동아리운영 지원 등에 62억원을 안전·환경·민주시민·문화예술 4개분야 총 29개 지역특성화교육사업 프로그램에 40억원을 투입한다.

중고등학교 신입생 무상교복 지원 대상을 확대하고, 금상초 청솔초 2곳의 영어체험센터와 청솔중학교 1곳의 중국어체험센터 운영에 21억원을 지원해 보편적 교육복지와 사교육비 부담 경감에도 나선다.

또한 133억원 규모의 외벽교체공사 등 52개 학교환경개선사업과 16개 학교 실내체육관 건립 지원사업을 펼친다.

고등학생 1천810명을 대상으로 네이버, 스마일게이트 등 국내 유수의 기업들과 코딩·반도체·나노 등 미래형 진로교육 272회 실시, 14억원 예산 투입으로 30개 초·중학교에 학교청소년 복지상담도 지원해 나간다.

이 외에도 △36개 고등학교 진학상담·진로멘토링·진학컨설팅 추진 △대학생 반값 원룸 및 학습도우미 아르바이트 제공 △친환경 학교무상급식 및 친환경 식재료 제공 지원 △수정청소년 리모델링 및 야탑청소년수련관 개관 추진 △학교밖 청소년 자립 등을 지원한다.

서재섭 교육청소년과장은 “공평하고 차별없는 성남시만의 교육을 통해 학생들의 개인별 역량을 키워나가 성남시를 빛깔있는 학교로 만들어 나가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한편 시는 전체 156곳 초·중·고등학교에 열화상카메라를 설치하고, 온라인 학습도구 구입비를 지원하는 등 코로나19 사태에 안전하고 안정적인 교육 환경 제공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