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생활주변 미세먼지 저감사업 본격 추진
상태바
인천시, 생활주변 미세먼지 저감사업 본격 추진
  • 안종삼 기자
  • 승인 2020.04.10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로 쌓인 비산먼지 제거..차량 29대 청소 시행
오는 12월까지 20억원 투입 68개구간 21만5천㎞ 청소

인천시는 미세먼지로부터 시민의 건강보호와 체감환경개선을 위해 대기오염물질 배출량 중 가장 큰 비중(33.4%)을 차지하고 있는 비산먼지의 저감에 20억원을 들여 도로먼지 제거 청소사업을 본격적으로 시행한다고 밝혔다.

인천시는 미세먼지로부터 시민의 건강보호와 체감환경개선을 위해 대기오염물질 배출량 중 가장 큰 비중(33.4%)을 차지하고 있는 비산먼지의 저감에 20억원을 들여 도로먼지 제거 청소사업을 본격적으로 시행한다고 밝혔다. (사진=일간경기)
인천시는 미세먼지로부터 시민의 건강보호와 체감환경개선을 위해 대기오염물질 배출량 중 가장 큰 비중(33.4%)을 차지하고 있는 비산먼지의 저감에 20억원을 들여 도로먼지 제거 청소사업을 본격적으로 시행한다고 밝혔다. (사진=일간경기)

도로먼지 제거 청소사업은 오염도가 높거나 먼지 우심지역 취약도로에 대한 청소를 실시해 미세먼지 고농도 발생 억제와 비상저감조치 발령 시 청소 강화, 계절관리기간 중 집중관리도로 엄격 관리 등 도로먼지 발생에 적극 대응하기 위한 사업이다. 

시는 지난해 도로 비산먼지 저감을 위해 15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도로먼지 제거 효과가 고압살수차 17대, 분진흡입차 6대 등 도로청소 차량 총 23대로 중봉대로 등 취약도로 59개 구간, 17만4천884㎞를 분진 흡입과 물청소를 시행해 연평균 주요간선도로 오염지수(도로 미세먼지 PM10 농도 / 도로변 측정소 PM10 평균 농도)가 1.6에서 1.5로 낮춘 바 있다.

올해는 20억원을 투입해 68개구간, 21만5천160㎞에서 도로청소 차량 29대(고압살수차 20대, 분진흡입차 9대)가 12월까지 청소를 실시하며, 용수는 상‧하수처리수 및 지하철역사 유출수를 사용한다. 이와는 별도로 군·구에서는 101대(군‧구 79대, 용역 22대)가 관할지역 내 도로청소 작업을 시행한다. 

시는 군·구의 도로청소 차량 확충을 위해 지난해 11대를 보급한데 이어 올해도 17대를 보급할 계획으로 시, 군·구 도로청소 차량의 효율적이고 체계적인 운영을 위하여 ‘도로청소차량 정보화 시스템’을 통해 운행상황 등을 실시간 모니터링하고 있다. 

조현오 대기보전과장은 "도로 재비산먼지 제거로 미세먼지 저감 및 시민 피해 예방에 도움이 될 것이며 지속적으로 생활주변의 비산먼지 저감을 위한 새로운 사업 발굴 및 사업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며 “도로청소 차량 운영에 따른 시민 불편 최소화를 위하여 최대한 노력할 예정이나 도로청소차량의 저속(시속 15㎞이하) 운행으로 인하여 불편한 점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널리 이해해 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