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자동차 우선 구매’ 생색내기용?..인천 지자체 대부분 약정 불이행
상태바
‘GM자동차 우선 구매’ 생색내기용?..인천 지자체 대부분 약정 불이행
  • 김종환 기자
  • 승인 2020.04.08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장·군구단체장들, 2018년 9월 우선 구매 협약 체결
강화군·남동구 약정 후 구매 승용차 중 GM 차는 전무
실무 공무원 약정 사실조차 몰라..지역경제살리기 취지 무색
인천시장과 10개 군·구 단체장들이 2018년 9월 7일 협약한 ‘한국GM자동차 구매 약정서’. (사진=김종환기자)
인천시장과 10개 군·구 단체장들이 2018년 9월 7일 협약한 ‘한국GM자동차 구매 약정서’. (사진=김종환기자)

인천 대부분 군·구 단체장들이 ‘한국GM자동차 우선 구매’를 약정하고도 이를 지키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8일 인천시 등에 따르면 시와 10개 군·구는 지난 2018년 9월 7일 ‘신규차량 구매 시 한국GM자동차 우선 구매’ 약정을 체결하고 성실히 실천할 것을 협약했다.

협약은 법령이 허용하는 한도에서 한국GM자동차 판매증진을 도모하고 인천 자동차산업 발전 및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체결됐다.

이를 위해 박남춘 인천시장과 10개 군·구 단체장들은 약정서에도 서명했다.

하지만 약정 1년 6개월이 지난 현재 대부분 군·구들이 나 몰라라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상당수 군·구 담당 공무원들은 인천시장과 군수·구청장들이 맺은 ‘GM차량 우선 구매 약정’ 사실조차 모르고 있었다.

실제로 인천시와 10개 군·구가 약정 후 현재까지 구매한 승용차는 총 88대로 이중 현대가 33대로 가장 많았다.

이어 GM이 26대, 기아 23대, 쌍용 5대, 삼성 1대 순으로 집계됐다.

한국GM차량 우선 구매 약정이 무색해지는 대목이다.

이중 인천시와 부평구를 제외한 대부분 군·구는 이 약정서 취지를 무색하게 할 정도였다.

인천시는 같은 기간 구매한 승용차 3대가 모두 GM차량이었으며 부평구도 4대 모두 GM차량으로 구매해 체면을 유지했다.

그러나 강화군과 남동구는 각각 승용차 26대와 5대를 구매했지만 GM차량을 단 한 대도 없었다.

26대를 구매한 강화군은 현대 12대, 기아 9대, 쌍용 5대였고 5대를 구매한 남동구는 현대 3대, 기아 2대 뿐이었다.

사정은 다르지만 나머지 자치구도 마찬가지였다.

중구가 11대 중 현대 5대, 기아 3대, GM이 3대였고 동구는 6대 중 현대 3대, GM 2대, 기아 1대로 나타났다.

옹진군도 9대 중 기아 4대, GM 3대, 현대 2대고 미추홀구는 4대 중 GM 3대, 현대 1대였다.

연수구는 8대 중 현대 4대, GM 3대, 기아 1대고 계양구가 5대 중 기아 3대, GM 1대, 현대 1대였으며 서구도 7대 중 GM 4대, 현대 2대, 삼성 1대로 집계됐다.

김송원 인천경실연 사무처장은 “인천시가 한국GM 철수설이 난무할 때 지역 업체로 규정하고, 대대적인 살리기 캠페인을 펼친 게 무색한 결과”라며 “인천시장은 책임을 통감하고 기초단체장과 협력해 지역기업 살리기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인천시 관계자는 “약정을 맺고 서명을 했다고 하더라도 군·구가 시에 승인을 얻는 것도 아니고 감독도 어려워 사실상 한계가 있다”며 “다만 차량 구매 과정에서 각 군·구별로 사정이 있을 수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