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문화재단 코로나19 극복..예술로 다가서기
상태바
수원문화재단 코로나19 극복..예술로 다가서기
  • 김희열 기자
  • 승인 2020.04.06 1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침체된 수원 문화예술계 활력
일상 속 긴장 완화 ‘감성 소통’
다양한 공연 온라인 매체 상영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 시행으로 일상 속 자유로운 소통 및 상호 대면을 자제하면서 문화예술 창작자와 향유자가 만드는 문화 활동도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수원문화재단 문화예술교육 프로그램 (사진=수원문화재단)
수원문화재단 문화예술교육 프로그램 (사진=수원문화재단)

 

갑작스럽게 찾아온 코로나19는 시민들의 일상을 온통 뒤바꿔 놓았고, 문화생활도 예외가 아니다. 많은 공연장‧예술관 등 문화시설이 일제히 휴관하면서 대부분의 공연이 연기 또는 취소가 됐다. 결국 시민들이 문화예술을 소비하고 싶은 욕구를 충족하기 어려운 시대가 됐다.

이에 수원문화재단은 이달부터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 문화예술계와 피로감에 지친 시민들을 위해 ‘예술로 다가서기’를 진행한다. 문화예술을 통해 시민들이 안전하게 비대면으로, 물리적 거리는 멀지만 심리적 거리는 좁히고 일상 속 긴장을 완화하여 감성적 소통 나눌 기회를 마련했다. 

먼저 가정으로 수준 높은 공연이 찾아간다.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하여 2020 찾아가는 문화마중 일상찾기 ‘베란다 1열 콘서트’를 4개 구 16개 아파트에서 진행한다. 아파트 단지 내에서 펼쳐지는 오케스트라 공연으로 자택 내 베란다 1열에서 감상할 수 있다. 

또한 수원SK아트리움과 국립오페라단이 이탈리아 오페라 갈라 콘서트를 영상 콘텐츠로 공동 제작하여 송출한다. 푸치니의 가장 아름다운 오페라 ‘라 보엠’을 비롯해 이탈리아 오페라 명장면을 방구석 1열에서 만날 수 있는 기회다. 오는 27일부터 28일까지 제작하며, 다음 달 중에 온라인 매체를 통해 언제 어디서든 감상할 수 있다.

수원문화재단 오페라 '라 보엠' (사진=수원문화재단)
수원문화재단 오페라 '라 보엠' (사진=수원문화재단)

 

전문예술가를 위한 지역 문화자원 기획사업 ‘도도(島島)링크’를 진행한다. 고립된 일상을 연결하는 ‘비대면 문화예술 프로젝트’ 공모 사업으로 다음 달부터 다양한 분야의 지역 예술인 및 문화예술 단체 창작활동을 지원한다.    

코로나19로 지친 마음을 책으로 달래보면 어떨까. 슬기샘·지혜샘·바른샘어린이도서관은 수원시 공공도서관 도서예약대출 서비스를 운영한다. 읽고 싶은 책을 수원시 도서관 홈페이지나 앱을 통해 예약하면, 신청한 도서관에서 도서를 찾아갈 수 있는 서비스다. 예약도서는 화~토요일 오후 1시부터 오후 5시까지 도서관 입구에서 수령 가능하다.

내가 원하는 도시를 직접 만들어 보자. ‘1 house 1 tree 프로젝트’는 시민이 직접 만드는 문화도시를 지향하기 위해 도시의 다양한 의제를 발굴하는 사업이다. 프로젝트 참여를 원하는 가정으로 ‘미래가 열리는 나무’ 키트를 배포한다. 나뭇잎과 꽃 모양의 포스트잇에 원하는 도시의 모습을 적어 나무가 그려진 포스터에 붙여 SNS 이벤트에도 참여할 수 있다.

이 밖에 수원이와 함께하는 ‘면 마스크’ 만들기 체험 프로그램도 진행한다. 시민 문화예술교육 활성화를 위해 수원시 공식 캐릭터인 ‘수원이’를 활용한 면 마스크를 만들 수 있는 체험용 교구 및 영상 등을 배포할 예정이다.

박래헌 대표이사는 “코로나19로 일상 속 활동에 많은 제약을 받는 수원 시민에게 문화예술로 위로와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하고자 한다”며, “재단은 새로운 형태의 문화예술 활동 영역을 실험하고 예술가와 시민을 매개하는 방법의 다양화는 물론 일상생활 속 문화 서비스 확충 및 문화 복지 실현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수원시 팔달구 행궁로에 위치한 수원문화재단은 수원시에 소재한 문화유산을 소개하고 수원화성‧화성행궁에 대한 관람‧문화 축제 등을 관리하고 있으며, 다양한 체험시설을 운영하고 있다. 

특히 지난 4~6일 수원아트스튜디오 ‘푸른지대창작샘터’ 1기 입주작가 가운데 그룹 1팀을 선발하는 재공모를 하는 등 활발한 사업을 통해 새로운 형식의 예술개발 및 프로젝트성 사업 추진이 가능한 그룹을 선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