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박빙' 여주양평 최재관 후원회장에 '이낙연' 확정
상태바
'초박빙' 여주양평 최재관 후원회장에 '이낙연' 확정
  • 이영일 기자
  • 승인 2020.04.03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수텃밭서 초접전 양상으로 바뀐 최근 여주양평 판세 반영
이낙연 "최재관은 여주와 양평의 발전을 위한 최적의 후보"

더불어민주당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인 이낙연 후보가 21대 국회의원 선거 여주시 양평군 최재관 후보의 후원회장을 맡았다.

더불어민주당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인 이낙연 후보가 21대 국회의원 선거 여주시 양평군 최재관 후보의 후원회장을 맡았다. (사진=최재관 후보 선거사무소)
더불어민주당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인 이낙연 후보가 21대 국회의원 선거 여주시 양평군 최재관 후보의 후원회장을 맡았다. (사진=최재관 후보 선거사무소)

이는 '경기도의 TK' 라 불릴만큼 견고한 보수텃밭이던 여주양평이 지방선거에서 민주당 시당군수를 배출한데 이어 최근 총선여론조사에서 초박빙 양상을 보이는 등 분위기가 확연히 달라지는 가운데 나온 발표여서 파급효과가 주목된다.

최재관 후보캠프의 한정미 대변인은 "4년전 총선 때만해도 민주당이 27%차이로 졌던 여주양평이 최근 1% 이내 격전지로 분위기가 완전히 바뀐 걸 보고 상임선대위원장께서 최재관 후보를 후원하기로 결심하셨다" 며 배경을 설명했다.

이낙연 상임선대위원장은 "최재관 후보는 청와대 비서관 시절 공익형 직불제를 설계한 능력있는 일꾼"이라며 "여주와 양평의 발전을 위한 최적의 후보" 라고 수락의사를 밝혔다.

대선주자선호도 1위를 달리며 종로에서 황교안 후보와 '빅매치'를 벌이고 있는 이낙연 후보는 접전지역 민주당 후보들의 후원회장을 맡아 온라인 선거를 돕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