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지역화폐 신규카드 신청 60배 이상 급증..홈페이지 한때 마비
상태바
경기지역화폐 신규카드 신청 60배 이상 급증..홈페이지 한때 마비
  • 김인창 기자
  • 승인 2020.03.30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지급에 지역화폐 관심 늘어나
홈페이지 방문 1천300배 증가..서버 다운도 8번이나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광역자치단체 중에서 첫 재난기본소득을 시행하기로 하자 경기지역화폐 신규카드 발급 신청자가 대폭 증가하는 현상이 벌어졌다.

지난 24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4월부터 도민 1인당 10만원씩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기로 발표한 가운데, 경기지역화폐 카드 신규 발급신청자가 일 평균 4천여 명에서 최대 26만여 명까지 증가해 대란이 일어났다. 경기지역화폐 홈페이지 방문자 및 신규카드 발급 신청자수 참고 통계자료.(사진=경기도)
지난 24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4월부터 도민 1인당 10만원씩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기로 발표한 가운데, 경기지역화폐 카드 신규 발급신청자가 일 평균 4천여 명에서 최대 26만여 명까지 증가해 대란이 일어났다. 경기지역화폐 홈페이지 방문자 및 신규카드 발급 신청자수 참고 통계자료.(사진=경기도)

지난 24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4월부터 도민 1인당 10만원씩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기로 발표한 가운데, 경기지역화폐 카드 신규 발급신청자가 일 평균 4천여 명에서 최대 26만여 명까지 증가해 대란이 일어났다.

1일 평균 접속자가 7천명에 그치던 경기지역화폐 홈페이지의 방문자도 발표 당일 5만8천명, 25일은 10만명에 달했다. 발표전 수치와 비교하면 접속률이 1천300% 증가했고 서버는 총 8번 다운됐으며 현재 접속자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새로운 서버 구축을 준비 중이다.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 박재양 경영기획본부장은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발표일인 24일 10만 건을 시작으로 27일까지 4일간 총 63만명이 신규카드 발급을 신청했다”며 “이례적인 신청 건수와 경기지역화폐 홈페이지 서버 다운은 도민들의 관심을 방증하는 기록"이라고 말했다.

재난기본소득은 4월부터 거주하는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신원 확인만 하면 가구원 모두를 대리해 신청도 가능하다. 즉각적 소비 유도를 위해 3개월 안에 소비하지 않으면 자동·소멸하는 지역화폐로 지급한다.

경기지역화폐는 경기도 31개 시군에서 발행하고 해당 시군 내에서 현금처럼 사용하는 대안화폐다. 골목상권, 전통시장의 소상공인을 살리기 위한 부흥책으로써 이를 통한 생산유발 효과는 1조 1천억원, 취업유발 효과는 5천600여 명에 달할 것으로 추산된다.

한편,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경기도형 재난기본소득은 도민 모두의 경제적, 생활적, 여러 가지 측면에서 조금이라도 숨통을 터 줄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밝혔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