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두천시, 보산동 외국인 관광특구서 '차 없는 거리' 운영
상태바
동두천시, 보산동 외국인 관광특구서 '차 없는 거리' 운영
  • 한성대 기자
  • 승인 2020.03.26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두천시는 오는 30일 오전 9시부터 연중 24시간 보산동 외국인 관광특구 일원을 ‘차 없는 거리’로 운영한다고 밝혔다.

동두천시는 30일 연중 24시간 보산동 외국인 관광특구 일원을 ‘차 없는 거리’로 운영한다고 밝혔다. (사진=동두천시)
동두천시는 30일 연중 24시간 보산동 외국인 관광특구 일원을 ‘차 없는 거리’로 운영한다고 밝혔다. (사진=동두천시)

 

보산동 외국인 관광특구 ‘차 없는 거리’는 DDC 커뮤니티 센터~북쪽 출입구 주도로(430m)와 대한소리사~방범초소 앞(160m) 구간에서 운영된다.

‘차 없는 거리’ 운영은 관광특구 내 주민 및 상인·방문객에게 자유로운 활동공간을 제공하기 위해 동두천시·동두천경찰서·관광특구 상가연합회가 함께 추진했다.

동두천시와 관광특구 상가연합회는 ‘차 없는 거리’ 운영에 따른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관광특구 내 주민 및 상인들에게 안내문을 배포하고, 비상연락망도 구축했다.

동두천시 관계자는 “‘차 없는 거리’ 운영으로 관광특구 내 주민, 상인, 방문객의 보행권 보장은 물론, 앞으로 더욱 깨끗하고 정리된 거리가 조성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