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주·광명·이천시도 재난기본소득 준다
상태바
여주·광명·이천시도 재난기본소득 준다
  • 이영일 기자·오재호 기자
  • 승인 2020.03.25 1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10만원에 추가 지급
"코로나19 극복 위해 필요"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경기도가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기로 하자 이에 도내 지자체들도 동조에 나섰다.

이천시와 여주시, 광명시 등은 15만원, 10만원, 5만원을 각각 지원하기로 했다.

이항진 여주시장은 재난기본소득 지급을 위한 긴급 기자회견을 가졌다. (사진=여주시)
이항진 여주시장은 재난기본소득 지급을 위한 긴급 기자회견을 가졌다. (사진=여주시)

 

먼저 25일 이항진 여주시장은 재난기본소득 지급을 위한 긴급 기자회견을 가졌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진행된 영상 기자회견에서 이항진 시장은 “여주시는 코로나19 확진자가 없는 청정지역이지만 코로나19 장기화로 소상공인들의 어려움이 점점 커지고 시민들의 일상 또한 경제적으로 힘들다”며 비록 많지 않은 금액이지만 재난기본소득이 위기 극복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특히 농축협 하나로마트나 이마트 등 대형마트에서 사용할 수 없는 이유에 대해 누구보다도 지역 소상공인들이 매출 격감으로 고통 받고 있다며 재난기본소득이 이러한 상황을 극복하는데 물꼬를 터줄 수 있기를 바라는 조치라고 설명했다.

이로써 24일 발표된 경기도 재단기본소득 10만원을 더해서 여주시민들은 1인당 20만원의 재난기금소득을 받을 수 있다. 4인 가족을 기준으로 할 때 총 80만원을 수령할 수 있어 가게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25일 브리핑을 통해 5만원씩의 재난기금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사진=광명시)
박승원 광명시장은 25일 브리핑을 통해 5만원씩의 재난기금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사진=광명시)

 

광명시도 32만 광명시민 전체를 대상으로 1인당 5만원씩의 재난기본소득을 지역화폐로 지급한다.

같은날 박승원 광명시장은 브리핑을 통해 “고통의 시기를 겪는 시민께 보탬이 되고자 재난기본소득을 마련했다”며 “비록 적은 액수이지만, 시민께 위로가 되고 지역 경제가 살아나는 마중물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어려운 시기 시민들이 새로운 일상을 만들어 가면, 중앙정부와 지방정부는 새로운 시대에 맞는 발상을 해야 한다”며 “지금 가장 힘이 되는 정책은 재난기본소득”이라고 배경을 설명했다. 

이로써 광명시민은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10만원을 합해 1인당 15만원, 4인 가족 기준 60만원의 재난기본소득을 지역화폐로 받게 된다. 

이천시는 15만원의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할 방침이다. 

엄태준 이천시장은 26일 기자회견을 열어 재원 조달 방안과 지급 시기 등 재난기본소득의 구체적인 시행 계획을 밝힐 계획이다.

이럴 경우 21만5천여 명의 이천시민에게는 경기도 지원액을 포함해 1인당 25만원의 재난기본소득이 지원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