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시의원, 산불 진화 직접 나섰다
상태바
구리시의원, 산불 진화 직접 나섰다
  • 이형실 기자
  • 승인 2020.03.22 1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풍급 강풍이 발령된 지난 19일, 구리시 아차산에서 산불이 발생하자 구리시 의회 박석윤 의장을 비롯 의원 전원과 사무과 직원들은 현장에 급습, 산불진화에 구슬땀을 흘렸다. 이날 건조주의보, 강풍 등 악천후와 지형적인 악조건에서도 실천한 '노블레스 오블리주'는 시민들의 귀감을 사는 사례로 남을 것이다. 이것이 착한 정치이며 진정한 정치다.  (사진=구리시)
태풍급 강풍이 발령된 지난 19일, 구리시 아차산에서 산불이 발생하자 구리시 의회 박석윤 의장을 비롯 의원 전원과 사무과 직원들은 현장에 급습, 산불진화에 구슬땀을 흘렸다. 이날 건조주의보, 강풍 등 악천후와 지형적인 악조건에서도 실천한 '노블레스 오블리주'는 시민들의 귀감을 사는 사례로 남을 것이다. 이것이 착한 정치이며 진정한 정치다. (사진=구리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