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도테마파크 조성사업' 특혜 감사 청구
상태바
'송도테마파크 조성사업' 특혜 감사 청구
  • 김종환 기자
  • 승인 2020.03.18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평화복지연대 "사업기간 5번 연장 불구 약속 어겨"
인천평화복지연대가 3월17일 감사원에 부영의 송도테마파크 조성사업 특혜에 대한 감사를 청구했다. (사진=부영)
인천평화복지연대가 3월17일 감사원에 부영의 송도테마파크 조성사업 특혜에 대한 감사를 청구했다. (사진=부영)

인천평화복지연대가 3월17일 감사원에 부영의 송도테마파크 조성사업 특혜에 대한 감사를 청구했다.

연대는 이날 배포한 보도자료를 통해 박남춘 시장이 얼마 전 사업 기간을 올해 2월28일 종료에서 12월30일까지 연장해 줬다고 밝혔다.

박 시장 임기에만 벌써 두 번째라는 게 연대의 주장이다.

부영은 지난 2015년 10월 도시개발사업과 테마파크사업을 위해 연수구 동춘동 일원 토지를 3150억원에 매입했다.

테마파크 개발은 도시개발사업 인허가의 조건부다.

이런데도 부영은 시가 사업기한을 다섯 번이나 연장해 줬지만 테마파크 조성 약속을 지키지 않았다는 게 연대의 설명이다.

결국 제대로 된 사업계획을 사업종료 기한인 2018년 4월 말까지 제출하지 않아 사업이 취소됐다는 것이다.

특히 연대는 행정 소송으로 시간벌기 꼼수를 벌이고 있는 부영의 행태에 대해서도 강력 규탄했다.

부영은 2018년 인천시를 상대로 인가처분취소의 취소 소송(행정소송)을 제기했다.

시 관광진흥과의 실시계획인가 실효선언에 대해 ‘집행정지신청’을 청구하고, 동시에 실효가 아니라 ‘시가 신청서 접수를 거부한 것’ 이라는 것이다.

부영이 이중 집행정지신청은 취하해 현재 행정소송만 진행 중이다.

관련 부서 간의 다른 잣대와 기준으로 행정의 난맥상을 보인 인천시의 행정도 신뢰를 상실했다는 게 연대의 입장이다.

이 과정에서 박남춘 시장이 과연 특혜라는 것을 충분히 인지하고 있었는지 의심스러울 따름이라는 지적이다.

인천평화복지연대 관계자는 “박남춘 시장에게 직접 해명을 요구했지만 아무런 답변도 듣지 못했다”며 “감사를 통해 인천시민들에게 공평하고 투명한 행정이 이뤄지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