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교육청, 전국 첫 ‘코로나19 학교안정화지원 TF팀’ 운영
상태바
인천시교육청, 전국 첫 ‘코로나19 학교안정화지원 TF팀’ 운영
  • 김종환 기자
  • 승인 2020.03.11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내 감염자 발생시 현장 출동 즉각적 대처, 지원 나서

인천시교육청이 현장 중심의 감염병 선제적 위기 대응체제를 구축했다.

인천시교육청은 11일 ‘코로나19 학교안정화지원 TF팀’을 전국에서 최초로 신설했다.이들은 학교에서 감염자가 발생할 경우 원스톱지원팀과 함께 현장에 출동해 즉각적인 대처 및 지원에 나선다. (사진=인천교육청)
인천시교육청은 11일 ‘코로나19 학교안정화지원 TF팀’을 전국에서 최초로 신설했다.이들은 학교에서 감염자가 발생할 경우 원스톱지원팀과 함께 현장에 출동해 즉각적인 대처 및 지원에 나선다. (사진=인천교육청)

11일 시 교육청에 따르면 ‘코로나19 학교안정화지원 TF팀’을 전국에서 최초로 신설했다.

이번 TF팀 신설은 코로나19로 개학이 지연되면서 마련됐다.

TF팀은 학교의 감염병 대응 경험이 있는 교감과 장학사, 교사들로 구성됐다.

이들은 학교에서 감염자가 발생할 경우 원스톱지원팀과 함께 현장에 출동해 즉각적인 대처 및 지원에 나선다.

학부모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학교에서 신속하고 일관성 있는 대응을 할 수 있도록 ‘코로나19 학교 감염병 대응 매뉴얼’도 개학 전까지 전 학교에 보급할 방침이다.

매뉴얼은 유‧초‧중등 및 기타 학교별 인천의 특수성을 반영해 다양한 상황에서 발생할 수 있는 유증상자 및 확진자에 대한 대처법을 구체화했다.

반영된 특수성은 학교급식과 방과후 활동, 돌봄, 기숙사 운영 등이다.

향후 중장기적 감염병 대응 체계 구축을 위한 인천형 감염병 대응 백서도 발간할 예정이다.

도성훈 교육감은 “개학 후 정상적인 학교 교육과정이 운영 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며 “존중과 배려의 민주적인 학교 문화를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