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비 동결·감면..수원시, 사회적경제기업·상인 지원
상태바
관리비 동결·감면..수원시, 사회적경제기업·상인 지원
  • 김희열 기자
  • 승인 2020.03.10 1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가 사회적경제영동센터 입주 기업과 역전지하도상가 입주 점포 관리비를 감면해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기업과 소상공인을 지원한다.

수원시가 사회적경제영동센터 입주 기업과 역전지하도상가 입주 점포 관리비를 감면해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기업과 소상공인을 지원한다. (사진=수원시)
수원시가 사회적경제영동센터 입주 기업과 역전지하도상가 입주 점포 관리비를 감면해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기업과 소상공인을 지원한다. (사진=수원시)

수원시는 22일 영동시장과 사회적경제영동센터(영동시장 3층) 월 관리비를 3.3㎡당 1만5천원으로 인상하는 계약을 했지만 사회적경제기업의 어려움을 덜어주기 위해 올해는 전년과 동일하게 3.3㎡당 1만원을 부과하기로 했다.

관리비 동결로 영동센터에 입주한 19개 사회적경제기업이 1년 동안 내야 할 관리비는 9천940여 만원에서 6천626여 만원으로 3천300만원 가량 줄었다.

수원시사회적경제지원센터가 운영하는 사회적경제영동센터는 사회적경제 분야 창업을 준비하는 기업·개인에게 창업보육공간·회의실·상담실 등을 제공한다.

한편 수원시와 수원도시공사, 역전지하도상가상인회는 지난 6일 역전지하도상가 상인회 교육장에서 ‘역전지하도상가 관리비 감면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역전지하도상가 관리 주체인 수원도시공사는 73개 입점 점포의 관리비를 한시적으로 감면한다. 

감면되는 관리비는 점포당 평균 10여 만원이다.

역전지하도상가 상인들은 침체한 상권을 회복하도록 자체적으로 행사를 열고, 후원·기부 활동 등으로 지역사회에 이바지하기로 했다.

김경태 수원시 경제정책국장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사회적경제기업의 어려움을 덜어주기 위해 관리비를 동결하기로 했다”며 “사회적경제기업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될 지원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중소 상인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방안도 계속해서 고민하겠다”고 덧붙였다.

수원시는 △사회적기업 재정지원금 선지급 △중소기업 경제태스크포스팀 운영 △중소기업 특별자금 지원 △피해 신고센터 설치 △피해기업 지방세 납기 6개월 연장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기업을 지원하고 있다. 또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3월 한 달 동안 수원페이 인센티브 지급률을 6%에서 10%로 확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