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병두 공천배제 결정…당원·주민 반발
상태바
민병두 공천배제 결정…당원·주민 반발
  • 김대영 기자
  • 승인 2020.03.08 1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병두 의원 "당헌·당규에 따른 이의 절차 밟을 것"
민병두 국회의원
민병두 국회의원

더불어민주당의 민병두 의원(더불어민주당, 동대문을) 공천배제 결정에 SNS상 네티즌들의 반발이 점점 거세지고 있다. 공천관리위원회(이하 공관위)의 결정에 타당한 이유가 없다는 지적이다.

더불어민주당 공관위는 5일 동대문을 지역을 청년우선전략지역으로 발표하면서 해당지역 현역의원인 3선의 민병두 의원을 컷오프 했다. 

이에 민병두 의원은 본인의 SNS에 재심을 청구한다는 입장과 재심을 결정한 이유에 대해 설명하는 글을 게재했다. 공관위의 결정에 논리적 근거가 부족하다는 입장으로, 7일 현재 재심위원회에 재심신청서를 제출한 상황이다.

이후 많은 네티즌들이 이에 공감하면서 민병두 의원을 위한 ‘온라인상 변론’을 이어가고 있다. 자생적 시민 변호인단이 생겨난 셈이다. 

한 시민은 “동대문을 지역은 아무나 민주당 깃발을 꽂는다고 당선되는 곳이 아니다. 청년전략공천도 좋지만 이렇게 준비 없는 청년공천으로는 성공할 수 없다. 이번 결정은 논리적으로도 선거전략상으로도 옳지 않다”며 민주당의 재고를 요구했다. 

또 한 시민은 “민병두에게 감점요인이 있다면 패널티를 주고 경선시키면 된다. (후보 결정은) 당의 머리로 하는게 아니라 당원과 국민이 하는 것이다”라며, 민주적 절차인 경선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밖에도 “이번 전략공천은 이기는 전략이 아닌, 지는 전략이다”  “상대당 후보에 맞서 경쟁력이 담보되는 후보를 내야한다”  “과거 사퇴서 제출 시, 당에서 만류해놓고 이제 와서 공천배제 하는 것은 온당치 않다”며 당에 대한 우려와 불만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민병두 의원은 “재심위는 당헌·당규에 따라 반드시 논의를 해야 한다”고 강조하며, “민주당의 집단지성을 믿는다”는 말로 본인의 입장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