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배 해양경찰청장 사의 표명..“해경 출신이 청장 될 수 있는 입법 취지 구현돼야”
상태바
조현배 해양경찰청장 사의 표명..“해경 출신이 청장 될 수 있는 입법 취지 구현돼야”
  • 김종환 기자
  • 승인 2020.02.21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현배 해양경찰청장.
                                                                 조현배 해양경찰청장.

해양경찰청은 조현배 청장이 사의를 표명했다고 21일 밝혔다.

 
조 청장은 이날 해양경찰법 시행과 함께 청장직에서 물러나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2018년 6월 25일 해양경찰청장에 취임한 조 청장의 재직 기간은 1년 8개월이다.
 
이 기간 해양경찰 업무와 조직의 법적 근거를 명확히 한 해양경찰법 제정을 이끌어 냈다.
 
조 청장은 “해양경찰에서 15년 이상 근무한 치안감 이상의 해양 전문가가 청장이 될 수 있도록 한 입법취지를 구현할 수 있도록 자리를 내놓고자 한다”고 사의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더 뛰어난 후진들이 이 길을 이어가 주길 바란다”며 “국민이 주인인 시대의 국정철학을 구현할 수 있도록 많은 관심을 보여주신 국민 여러분께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