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국제유통단지 관리단 부적격 논란
상태바
안양국제유통단지 관리단 부적격 논란
  • 정용포 기자
  • 승인 2020.02.19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상대책위 "임기 만료 후에도 강제적 운영..관리비·주차비 사용처도 '깜깜' "
관리단측 "선관위 제정 관리규정이 규약 위배돼 선거 이뤄지지 않았을 뿐"

안양국제유통단지가 현 유통단지 관리단의 운영문제와 집행부의 부적격 논란으로 인해 골머리를 앓고 있는 가운데 단지 내 각 점포 소유주들이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해 집행부의 무조건적인 사퇴와 새로운 관리인의 선출을 요구하고 나서 지역의 뜨거운 사회문제가 되고 있다. 

안양국제유통단지가 현 유통단지 관리단의 운영문제와 집행부의 부적격 논란으로 인해 골머리를 앓고 있는 가운데 단지 내 각 점포 소유주들이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 집행부의 무조건적인 사퇴와 새로운 관리인의 선출을 요구하고 나서 지역의 사회문제가 되고 있다. 사진은 안양국제유통단지 전경. (사진=정용포 기자)
안양국제유통단지가 현 유통단지 관리단의 운영문제와 집행부의 부적격 논란으로 인해 골머리를 앓고 있는 가운데 단지 내 각 점포 소유주들이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 집행부의 무조건적인 사퇴와 새로운 관리인의 선출을 요구하고 나서 지역의 사회문제가 되고 있다. 사진은 안양국제유통단지 전경. (사진=정용포 기자)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 엘에스로 92번지 위치한 안양국제유통단지는 지난 2000년 조성된  3만5천여 평의 면적에 4천여 개의 점포 및 사무실과 근린생활시설이 있는 대단위 유통단지로 조성, 당시부터 조합을 구성해 조합에서 운영해오다가 지난 2017년부터 2년 임기의 단지 관리인을 선출 관리단을 구성해 운영해왔다. 

그러나 2년의 임기가 끝났음에도 관리인 집행부는 특별한 사유 없이  그 직을 사임하지 않고 강제적으로 운영해오고 있다는 것이 단지 내 비상대책위원회의 주장이다. 

실제로 단지 관리업무를 맡고 있는 관리단 집행부도 임기가 만료됐음을 시인하고 곧 선거를 통해 새 집행부를 선출될 때까지 한시적으로 운영을 맡는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이와 관련 관리단 집행부는 지난해 2월, 5명의 선거관리인을 선출하고 선거관리위원회를 구성했다. 이에 선거관리위원회는 선거규정을 제정하고 이를 관리단에 통보했다. 

그러나 관리단은 선거관리원회가 제정한 선거규정이 유통단지 관리규약에 위배된다는 이유로 현재까지 관리인 선출을 미루고 있다.

유통단지 관리단은 “선거관리위원을 2019년 2월에 선출한 것은 맞다”면서 “그러나 선거관리위원회가 제정한 선거관리 규정은 안양국제유통단지 규약에 위배된 내용이 있어서 지금까지 선거가 이루어지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대해 안양국제유통단지 선거관리위원회는 “만약에 관리규약에 맞지 않는다면 왜 맞지 않는지 그 내용을 공개해야 하는데 지금까지 아무런 내용이나 이유를 통보하고 있지 않다”고 말하며 지금이라도 당장 선거를 실시해 관리인을 선출하고 정당하고 깨끗한 관리단을 구성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이러한 관리단의 적정성과 관련해 피해를 보는 것은 입점하고 있는 점주들로 들쭉날쭉한 관리비 징수로 인해 불만이 고조되고 있다. 

실제로 이곳에 입점하고 있는 스포츠 관련시설은 임대료와는 별도로 지난해 12월 순수 관리비가 수도시설 운영 등 제반 관계는 고려하지 않고 평수에 따른 일방적 부과로 1천300여 만원에 이른다며 이는 관리단의 명백한 갑질이고 시정이 안될 시 극단적인 행동도 불사한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관리단 측은 이에 대해 “입점 평수에 따라 관리비를 부과해서 그렇다”는 입장만 되풀이 하고 있으며 “어차피 이 단지는 이쪽도 저쪽도 아닌 법정관리가 답”이라고 말했다.

법정관리를 결정하는 것은 입점자들이고 입점자들로 구성된 ‘비상대책위원회’도 있는데 그들과의 협의 등을 통해서만이 가능한 것이다.

그러나 비상대책위원회는 “관리비의 부과와 사용내역 등이 투명하게 공개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히고 “가장 불투명한 것이 주차비의 징수와 사용처가 불명확하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또한 “법정관리 운운하는 것은 입점자들의 의견을 묻지도 않고 일방적인 월권”이라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이같은 일련의 모든 사항들이 정통성 없는 관리단 집행부의 구성에 있는 만큼 관리단은 지금이라도 모든 것을 내려놓고 기 선출된 선거관리위원회와 협의를 통해 관리인을 선출하고 올바른 운영을 하는 것이 최선의 방법이다. 

또 지역의 현안 해결을 위해선 관련 당국도 적극적으로 개입해 해결책을 찾는데 도움을 줘야 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