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 시장 주점 출입 "지역경제 살리려고"
상태바
구리 시장 주점 출입 "지역경제 살리려고"
  • 이형실 기자
  • 승인 2020.02.18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확진자 발생지역 본부장 신분 망각 "부적절한 행동" 지적

코로나19로 중앙 정부는 물론 각 시군은 방역대책본부를 24시간 가동하는 등 비상이 걸린 가운데 구리시 안승남 시장이 동행한 여성 일행과 함께 주점을 찾아 유흥을 즐긴 것으로 뒤늦게 밝혀져 물의를 빚고 있다.

코로나19로 중앙 정부는 물론 각 시군은 방역대책본부를 24시간 가동하는 등 비상이 걸린 가운데 구리시 안승남 시장이 동행한 여성 일행과 함께 주점을 찾아 유흥을 즐긴 것으로 뒤늦게 밝혀져 물의를 빚고 있다. 사진은 더불어민주당-구리시 당정협의회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영증 확산방지대책 관련 회의 장면. (사진=구리시)
코로나19로 중앙 정부는 물론 각 시군은 방역대책본부를 24시간 가동하는 등 비상이 걸린 가운데 구리시 안승남 시장이 동행한 여성 일행과 함께 주점을 찾아 유흥을 즐긴 것으로 뒤늦게 밝혀져 물의를 빚고 있다. 사진은 더불어민주당-구리시 당정협의회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영증 확산방지대책 관련 회의 장면. (사진=구리시)

구리시는 지난 5일 오전, 17번째 확진 환자가 발생해 철저한 방역체계는 물론 시민들의 불안 해소와 안전이 여느 도시보다 중요한 도시다.

18일 시민들에 따르면 안 시장은 최근 감염증 확산으로 전국이 긴장인 상태에 교문동 소재의 한 주점에서 동행한 2명의 여성과 음주와 함께 노래를 3~4곡 부르는 등 유흥을 즐기고 돌아간 것으로 알려졌다.

주점 관계자는 “최근 시장이 여성들과 함께 술을 마시고 노래도 몇 곡 불렀다”며 “옆 테이블에 있던 손님들과 합석해 어울린 게 전부”라고 말해 단순하고 평범한 술자리였음을 강조했다.

하지만 안 시장이 주점에 출입한 시점은 보건소에 마련된 재난안전대책본부가 가동돼 민관 관계자들은 24시간이 모자랄 정도로 근무 중이었으며 안 시장은 본부장 신분이었던 것. 더욱이 17번 확진자가 완쾌 판정을 받기 이전인 것으로 알려져 ‘비상시국에 벌어진 도덕적 해이’라는 지적이다.

한 시민은 “시청, 보건소, 산하단체 등 모든 관계자들이 밤잠을 설쳐가며 고생을 하는 상황에서 본부장직인 시장이 단란주점을 출입했다는 자체가 이해되지 않는다”며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구리시가 안전지대가 아닌 이상 지역의 어른으로서 신중하지 못한 행동”이라고 나무랐다.

이에 대해 안 시장은 “코로나 19로 인해 지역경제가 너무 침체돼 경제 활성화 차원에서 방문한 것”이라며 “시장이 침체된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해 못 갈 곳이 어디 있는가, 뭐가 문제냐”고 자신의 행동을 정당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