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서구, 열감지 카메라 설치·선별진료소 공간 확충
상태바
인천 서구, 열감지 카메라 설치·선별진료소 공간 확충
  • 안종삼 기자
  • 승인 2020.02.17 1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서구는 구청사에 열 감지 카메라를 설치하고, 선별진료소에 독립된 검체 채취 공간을 마련하는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긴장의 고삐를 더욱 죄고 있다.

인천 서구는 구청사에 열 감지 카메라를 설치하고, 선별진료소에 독립된 검체 채취 공간을 마련하는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긴장의 고삐를 더욱 죄고 있다. (사진=인천 서구)
인천 서구는 구청사에 열 감지 카메라를 설치하고, 선별진료소에 독립된 검체 채취 공간을 마련하는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긴장의 고삐를 더욱 죄고 있다. (사진=인천 서구)

우선 서구는 구민들이 안심하고 구청사를 방문할 수 있도록 17일부터 열 감지 카메라를 설치해 운영하고 있다. 열 감지 카메라가 설치된 곳은 구청사 본관과 제2청사, 보건소 등 모두 세 곳이다.

이를 통해 출입자의 체온을 측정해 37.5도 이상의 발열자를 확인할 수 있으며, 이상 징후가 나타나는 경우 바로 증상을 확인하고 진료소 방문을 안내하게 된다.

서구는 이뿐만 아니라 청사 전 시설물에 대한 살균 방역소독을 실시하고 있으며 민원창구 및 각 사무실 내에 손 소독제를 비치하는 등 구민들이 자주 찾는 청사 관리에 각별한 주의를 기울이고 있다.

이재현 서구청장은 “열 감지 카메라 운영과 출입문 폐쇄로 구청 이용에 불편이 발생할 수 있다”며 “코로나19 추가 확산 방지와 주민 안전을 위한 조치인 만큼 불편함이 있더라도 주민 여러분들의 많은 양해를 바란다”고 밝혔다.

또한 서구는 보건소 내 선별진료소의 원활한 진료를 위해 만반의 준비를 갖추고 있다. 

서구는 14일 인천시에서 컨테이너 두 대를 지원받아 독립된 공간에서 검체를 채취하기 위한 공간을 마련했다. 안전한 검체 채취를 위해 음압기 한 대를 설치했으며, 이동식 흉부방사선 기계인 ‘포터블 엑스레이’를 구입할 예정이다. 

아울러 객담 채취용 부스를 지원받을 계획으로 응급상황이 발생했을 때 신속하게 검체를 채취하고 검사를 진행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

한편 서구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방세 납세자에 대한 지원을 추진한다. 서구는 신청자에 대해 신고 납부 등의 기한 연장, 세무조사 연기, 징수유예 등의 지원을 할 계획이다.

지원 대상은 코로나19와 관련해 격리자 또는 확진자의 이동경로 공개로 인한 직·간접 피해자 또는 사업체, 부품수급에 차질이 생겨 생산차질 및 판매부진을 겪는 사업체 등이다.

신청자에 한해 지원하되 확진자 또는 격리자로서 스스로 지원신청이 불가능한 경우에는 직권으로 확인 지원이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