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를 지키는 첫 걸음, 사전 지문등록입니다.
상태바
아이를 지키는 첫 걸음, 사전 지문등록입니다.
  • 일간경기
  • 승인 2020.02.14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서부경찰서 순경 송민영.
                          인천서부경찰서 순경 송민영.

실종에 대한 인식이 높아진 사회 분위기로 실종아동 등의 신고접수는 매년 증가하고 있다.

실종아동은 단순히 아이를 잃어버린 것에 머무르지 않고 유괴, 안전사고 등 2차 범죄로 나아갈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신속하게 발견될 수 있도록 사전에 대비해야한다. 

그 방법으로 아동의 지문과 정보를 사전 등록하는 것이다. 사전 등록되지 않은 아동의 경우 평균 81.7시간이 걸리는 반면, 사전등록이 된 경우 평균 1시간 내로 단축할 수 있다. 아동 사전등록의 방법으로는 자가등록, 방문등록, 현장등록이 있다.

자가등록은 보호자가 직접 홈페이지(www.safe182.go.kr) 와 스마트폰 안전드림(Dream) 앱을 이용해 등록하는 것이다. 앱과 홈페이지를 활용할 경우 경찰관서의 방문 없이 등록할 수 있으며 성장이 빠른 아동의 정보를 24시간 언제든 업데이트 할 수 있다. 또한, 스마트폰 앱을 이용할 경우 카메라를 이용해 지문을 등록할 수 있다. 

방문등록은 보호자가 등록대상과 함께 경찰관서에 방문해 신청서 작성 후 지문 및 정보를 등록하는 것이다. 이때 아이와의 관계를 증명할 수 있는 가족관계증명서나 주민등록등본, 그리고 보호자의 신분증을 지참해야 한다.

경찰 또는 등록 인력(민간)이 직접 방문해 단체로 등록하는 현장등록도 있다. 바쁜 학부모들을 고려해 어린이집, 유치원, 학원 등에서 신청해 등록할 수 있다.

사전 등록된 자료는 아동이 만18세가 넘어 아동 등에 해당되지 않게 될 경우 자동으로 폐기되며 그 기간이 지나지 않아도 보호자가 삭제 요청 시 폐기될 수 있다. 

이와 함께 아이들이 길을 잃어버렸거나, 위험한 상황에 처했을 때 대처할 수 있는 행동요령 교육이 필요하다.

길을 잃은 경우 그 자리에서 멈춰서 기다리기, 주변 어른이나 경찰관에게 도움을 요청하기, 부모의 이름과 전화번호를 기억하기, 112 또는 182(실종 아동 찾기 센터)로 전화하기 등이 있다. 아이가 길을 잃었을 때 행동요령을 익힐 수 있도록 반복적인 연습이 도움이 될 것이다. 

1분, 1초가 중요한 돌발 상황! 지문 사전등록과 행동요령 사전연습을 통해 길 잃은 아동들이 조기에 가족의 품으로 돌아갈 수 있었으면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