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국에..광주시 보건소장, 직원 교체 요청 논란
상태바
이 시국에..광주시 보건소장, 직원 교체 요청 논란
  • 구학모 기자
  • 승인 2020.02.05 17:3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 소장 "인사문제 경청 뒤 직원 고충 느껴져 교체요청"
"신종 코로나 수습 후 인사처리 했어야" 곱지않은 시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전국이 비상인 가운데 방역 당국인 광주시 보건소장이 인사부서에 직원 교체를 요청해 의문이 일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전국이 비상인 가운데 방역 당국인 광주시 보건소장이 인사부서에 직원 교체를 요청해 의문이 일고 있다. (사진=광주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전국이 비상인 가운데 방역 당국인 광주시 보건소장이 인사부서에 직원 교체를 요청해 의문이 일고 있다. (사진=광주시)

더구나 위기 극복을 위해 서로 힘을 모아도 모자랄 시점에 방역 당국인 보건소의 수장이 이같은 인사 요청을 한 배경과 신종 코로나 확진환자가 속속 늘어나고 있는 현 상황에서 벌어진 일이라 곱지않은 시선이 쏟아지고 있다.

A 소장은 "인사문제를 경청해보니 고충이 느껴져서 이같이 요청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전염병으로 나라가 비상사태에 직면해 있는 상황에서 주무 관청인 보건소의 역할이 그 어느때보다 중요하고 업무에 능숙한 직원들이 필요한 시점에 직원 교체 카드를 빼든 보건소장의 판단이 신중하지 못했다는 지적이다. 

광주시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당사자인 직원을 설득하고 신종 코로나 사태가 완전히 수습된 후에 인사 문제를 해결했어야 한다는게 지배적인 의견이다.

일각에서는 이러한 일이 발생하지 않게 리더로서 평소에 관리감독을 잘했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일부 공직자들은 “현 시국의 중차대함을 더 잘알고 있는 보건소장이 직원간 불협화음을 원만하게 해결하지 못하고 이런 문제가 광주시민을 비롯한 경기도민들에게 알려진다면 보건행정당국을 신뢰하겠냐”고 우려를 표했다.

광주시 보건소에서 발생한 일로 신종코로나바이러스로 불철주야 예방대책에 만전을 기하며 열심히 일하고 공직사회의 발전을 위해 구슬땀을 흘리고 있는 수많은 공직자들의 사기가 저하되지 않을까 심히 우려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KU 2020-02-05 23:28:16
기사수준ㅋㅋㅋㅋ 할일없냐ㅋㅋㅋㅋㅋ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