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광재 전 강원도지사, 이화영 예비후보 지원
상태바
이광재 전 강원도지사, 이화영 예비후보 지원
  • 류근상 기자
  • 승인 2020.02.03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동위 3총사 보좌진 함께 활동 '정치적 동지'

이광재 전 강원도지사가 2일 오후 21대 국회의원선거 경기 용인시갑 출마를 선언한 이화영 예비후보 선거사무소를 방문했다.

이광재 전 강원도지사가 2일 오후 21대 국회의원선거 경기 용인시갑 출마를 선언한 이화영 예비후보 선거사무소를 방문했다. 이화영 예비후보와 이광재 전 지사는 1988년 13대 국회에서 ‘노동위 3총사’로 불린 노무현, 이해찬, 이상수 의원의 보좌진으로 함께 활동하는 등 오랜기간 인연을 맺은 ‘정치적 동지’이다. (사진=이화영 예비후보 사무실)
이광재 전 강원도지사가 2일 오후 21대 국회의원선거 경기 용인시갑 출마를 선언한 이화영 예비후보 선거사무소를 방문했다. 이화영 예비후보와 이광재 전 지사는 1988년 13대 국회에서 ‘노동위 3총사’로 불린 노무현, 이해찬, 이상수 의원의 보좌진으로 함께 활동하는 등 오랜기간 인연을 맺은 ‘정치적 동지’이다. (사진=이화영 예비후보 사무실)

이 전 지사는 이번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을 맡아 당의 총선 승리를 진두지휘할 예정이다.

이화영 예비후보와 이광재 전 지사는 1988년 13대 국회에서 ‘노동위 3총사’로 불린 노무현, 이해찬, 이상수 의원의 보좌진으로 함께 활동하는 등 오랜기간 인연을 맺은 ‘정치적 동지’이다.

17대 국회에서는 ‘친노 핵심’ 의원으로서 참여정부 성공을 위한 활발한 의정활동을 함께 펼쳤다.

이광재 전 지사는 2일 선거사무소를 방문한 자리에서 “이화영 예비후보는 저의 인간적·정치적 동지이자 가족”이라며 “처인구를 첨단미래도시로 변화시킬 수 있는 충분한 능력과 자질을 갖춘 인물인만큼 꼭 국회로 갈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화영 예비후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대한 시민들의 우려가 많은 상황에서 정부의 강력하고 발 빠른 방역대책에 동참한다며 당초 2일 오후 2시로 예정됐던 선거사무소 개소식을 연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