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경선 도의원, 고양시 ‘행신중앙로역’ 설치 3만여 주민 뜻 전달
상태바
민경선 도의원, 고양시 ‘행신중앙로역’ 설치 3만여 주민 뜻 전달
  • 김인창 기자
  • 승인 2020.01.22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명부 경기도에 전달.."출퇴근길 교통지옥 완화로 주민 소외감 덜어야"

민경선 경기도의원(민·고양4)과 행신중앙로역 설치 주민대표 등이 제3기 창릉신도시 건설에 따른 고양선 전철 건설 계획과 관련해 고양시 주민 3만1천여 명의 뜻이 담긴 민원서류와 서명부를 경기도 김준태 도시주택실장에게 전달하는 서명부 전달식을 21일 경기도청에서 가졌다.

민경선 경기도의원(민·고양4)과 행신중앙로역 설치 주민대표 등이 제3기 창릉신도시 건설에 따른 고양선 전철 건설 계획과 관련해 고양시 주민 3만1천여 명의 뜻이 담긴 민원서류와 서명부를 경기도 김준태 도시주택실장에게 전달하는 서명부 전달식을 21일 경기도청에서 가졌다. (사진=경기도의회)
민경선 경기도의원(민·고양4)과 행신중앙로역 설치 주민대표 등이 제3기 창릉신도시 건설에 따른 고양선 전철 건설 계획과 관련해 고양시 주민 3만1천여 명의 뜻이 담긴 민원서류와 서명부를 경기도 김준태 도시주택실장에게 전달하는 서명부 전달식을 21일 경기도청에서 가졌다. (사진=경기도의회)

지난해 5월, 국토교통부의 3기 신도시 발표에 고양시 창릉지역의 발표에 대한 대중교통 대책으로 고양선 전철 건설계획을 발표했으나, 여기에 11만여 명의 주민이 거주하고 있는 행신지구는 전철이 인근으로 통과할 뿐, 전철역 설치계획에서 배제됐다.

 

고양시 행신지구를 관통하는 중앙로는 현재의 인구를 기준으로 만들어진 도로로 지금도 출퇴근 시간대에 주차장을 연상케하는 교통지옥으로 많은 주민들이 고통을 받고 있는 실정이며, 3기 신도시 3만8천세대가 입주하게 되면 행신지구 중앙로는 도로로써의 기능을 다하기 어려울 것으로 우려된다.

이에 행신중앙로역추진위원회 추미경 공동위원장, 행신누리카페 송창현 회장 등 주민대표는 주민들의 고통을 해소하고자 ‘행신중앙로역’(가칭)을 설치할 것을 요구하는 주민 3만1천616명의 서명을 받아 정재호 국회의원의 주선으로 지난 16일 국토교통부와 LH 한국토지주택공사에 이어 이날 경기도 도시주택실장에게 주민의 의견을 전달했다.

송창현 행신누리카페 회장은 “신도시 건설로 인해 구도시의 피해와 상실감이 막대해 신도시 건설 반대로까지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행신지구의 경우 낙후된 지역으로 노인‧장애인 등 소외계층이 상대적으로 많이 거주하고 있는 상황이다, 출퇴근길 교통지옥이라도 완화해 주민이 교통만이라도 소외감을 덜 수 있도록 반드시 행신중앙로역 설치에 뜻을 모아주길 부탁드린다”고 주민들의 의사를 전달했다.

이날 전달식에 함께한 민경선 도의원은 “행신중앙로역이 들어오면 3기 신도시로 인해 상대적으로 소외와 피해를 입는 행신지역 주민들에게 큰 위로가 될 것"이라며 "역 설치를 주민들이 한목소리로 희망하는 만큼 경기도가 국토부와 LH공사에 도민의 목소리를 대변해주기 바라며 도의원으로서 ‘앉아서 출근하는 경기도’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경기도 김준태 도시주택실장은 “국토부의 정책으로 일부 지역 주민들이 겪는 어려움에 대해 안타까움을 느낀다. 국토부 등 관계 기관에 주민들의 의견을 잘 전달하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행신지구 주민들은 지난해 6월부터 행신중앙로역 설치 추진위원회를 구성하고 12월까지 약 6개월간 서명운동을 전개해 약 3만1천여 명의 서명을 받는 등 행신지구 주민의 염원으로 자리잡아 있고, 신도시 건설로 소외된 행신지구 주민들의 교통불편 완화 및 지역발전에 대한 열망을 해소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