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군기지 캠프마켓 열쇠 인천시 품으로..국토부, 건축물 도서 등 반환
상태바
미군기지 캠프마켓 열쇠 인천시 품으로..국토부, 건축물 도서 등 반환
  • 안종삼 기자
  • 승인 2020.01.17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즉시반환 1단계지역 반환작업 시작..캠프마켓 역사 기록 토양정화 등 본격화

인천시가 일제강점기 조병창부터 시작해 광복이후 주한미군기지로 사용돼 온 캠프마켓의 역사가 담긴 건축물 도서와 관리카드를 국방부(주한미군기지이전사업단)로부터 인수 받았다.

인천시가 일제강점기 조병창부터 시작해 광복이후 주한미군기지로 사용돼 온 캠프마켓의 역사가 담긴 건축물 도서와 관리카드를 국방부(주한미군기지이전사업단)로부터 인수 받았다. 사진은 캠프마켓 건축물 설계도면 등. (사진=인천시)
인천시가 일제강점기 조병창부터 시작해 광복이후 주한미군기지로 사용돼 온 캠프마켓의 역사가 담긴 건축물 도서와 관리카드를 국방부(주한미군기지이전사업단)로부터 인수 받았다. 사진은 캠프마켓 건축물 설계도면 등. (사진=인천시)

지난해 12월 11일 캠프마켓 즉시 반환이 결정된 이후 첫 반환 절차다.

인천시에서 인수받은 건축도서는 캠프마켓 DRMO부지와 야구장부지인 1단계 지역 전체 약 22만3천17㎡내 건축물 43동에 대한 것으로 건축물 설계도면 27롤, 이력카드 74부, 열쇠함 3박스 등이며 2단계지역의 약 21만6천983㎡ 내 건축물 93동은 올 8월 미군으로부터 반환받는 대로 국방부에서 인수 받을 예정이다.

앞으로 인천시는 일제 조병창 이후 80년 동안 흩어진 역사를 다음 세대에 온전하게 전수할 수 있도록 체계적으로 준비해 각 단계별로 디지털시스템 구축과 기록물 활용계획을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우선 반환이 결정된 1단계구역 내 건축물이 토양오염정화를 위해 일부 철거됨을 감안해 영상자료 등으로 기록 보존하기 위한 용역을 현재 추진 중이다.   
    
또한 정부에서 올해 전국 미군기지를 대상으로 실시하는 ‘미군기지 내 문헌조사사업’에 대해서도 문화재청과의 협조 체계를 구축하고 국가적 차원에서 추진되는 역사 기록에도 함께 참여해 기관 간 협업을 공고히 할 계획이다.      

류윤기 인천시 부대이전개발과장은 “신속하게 1단계구역의 건축도서와 출입 열쇠 인수를 완료한데 이어, 토양오염정화 및 2단계구역과 휀스설치 등에 대한 국방부와 미군 측의 협의를 거쳐 안전조치 등을 한 후 빠른 시일 내 시민에게 개방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