쉐보레, 올해 신차 SUV '트레일블레이저' 출시
상태바
쉐보레, 올해 신차 SUV '트레일블레이저' 출시
  • 송홍일 기자
  • 승인 2020.01.16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성 있는 디자인과 탄탄한 성능, 가격 경쟁력 무기로 SUV 시장 도전장 내다

쉐보레가 올해 첫 신차로 중소형급 스포츠유틸리티차(SUV) '트레일블레이저'를 출시했다.

쉐보레가 올해 첫 신차로 중소형급 스포츠유틸리티차(SUV) '트레일블레이저'를 출시했다. 소형 트랙스와 중형 이쿼녹스 사이를 메우는 이 차는 한국지엠(GM)이 경영정상화 교두보 마련을 위해 준비한 야심작이다. (사진=한국GM)
쉐보레가 올해 첫 신차로 중소형급 스포츠유틸리티차(SUV) '트레일블레이저'를 출시했다. 소형 트랙스와 중형 이쿼녹스 사이를 메우는 이 차는 한국지엠(GM)이 경영정상화 교두보 마련을 위해 준비한 야심작이다. (사진=한국GM)

 

한국GM은 16일 인천 파라다이스시티 호텔에서 '미디어 쇼케이스'를 열고 트레일블레이저를 공개했다. 이날부터 사전계약에 들어간다.

쉐보레 SUV 라인업에서 소형 트랙스와 중형 이쿼녹스 사이를 메우는 이 차는 한국지엠(GM)이 경영정상화 교두보 마련을 위해 준비한 야심작이다.

카허 카젬 한국GM 사장은 "쉐보레 SUV 라인업을 강화할 모델로, 운전자 개성을 극대화하고 소비자 경험을 확대하는 스타일리쉬한 SUV"라며 "개발부터 생산까지 한국에서 주도한 글로벌 모델이자 쉐보레 미래를 이끌 차세대 핵심 모델"이라고 소개했다.

한국GM은 2018년 한국 정부와 산업은행과 함께 발표한 미래계획에 따라 전략 차종의 하나로 트레일블레이저를 기획했다. 내수 판매와 수출을 위해 모두 한국에서 생산한다.

트레일블레이저는 개성 있는 디자인과 탄탄한 성능, 가격 경쟁력을 무기로 대세로 굳어진 SUV 시장에 도전장을 냈다.

탄탄한 느낌을 주면서도 스포티한 디자인에 다양한 개성있는 색상을 고를 수 있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아가타 레드, 모던 블랙, 스노우 화이트 펄, 새틴스틸 그레이, 진저 오렌지, 미드나잇 블루 등 6가지 기본 외장 컬러 외에도 RS(랠리 스포츠) 모델 전용인 이비자 블루와 액티브(ACTIV) 모델 전용 제우스 브론즈 등 총 8가지 색상을 선택할 수 있다.

RS 모델과 액티브 모델의 경우 투톤 루프가 기본 적용되고 루프 색상 또한 2개 중 하나를 고를 수 있도록 했다.

디자인에서는 전면부에 쉐보레 특유의 듀얼 포트 그릴을 더욱 대담하게 적용했다. 보닛부터 직선으로 강조한 캐릭터 라인과 보디 라인은 근육질의 강인한 인상을 준다.

최대 전장 4천425㎜, 최대 전고 1천660㎜, 전폭 1천810㎜의 크기에 2천640㎜의 휠베이스를 갖춰 중소형급치고는 넉넉한 공간을 확보했다.

실내에는 중앙 센터패시아 하단과 콘솔박스에 수납공간을 여유 있게 만들고 원형 컵홀더 안쪽으로 가로·세로 홈을 마련해 스마트폰이나 지갑 등 소지품을 보관할 수 있게 배려했다.

1.2ℓ 가솔린 E-터보 프라임 엔진과 1.35ℓ 가솔린 E-터보 엔진이 트림(등급)에 따라 탑재됐다.

트레일블레이저에 처음 탑재된 E-터보 프라임 엔진은 최고출력 139마력, 최대토크 22.4kg·m의 힘을 낸다.

쉐보레 말리부에 실려 성능을 검증받은 E-터보 엔진은 최고출력 156마력, 최대토크 24.1kg·m의 성능을 낸다.

전륜 구동이 기본이며 사륜구동(AWD) 모델도 있다. 전륜 구동 모델에는 VT40 무단변속기가 탑재돼 엔진과 함께 복합연비 11.6∼13.2㎞/ℓ의 복합연비를 실현했다. 13.2㎞/ℓ 연비는 동급 최고 수준이다.

AWD 모델에는 하이드라매틱 9단 자동변속기가 탑재되며, Z-링크 리어 서스펜션 시스템과 함께 부드러운 주행감을 선사한다.

두 엔진 모델 모두 3종 저공해차량 인증을 받아 낮은 세제 효과와 함께 공영주차장 할인 등 혜택을 누릴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