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요양원서 60대 환자 초코파이 목에 걸려 치료 중 숨져
상태바
인천 요양원서 60대 환자 초코파이 목에 걸려 치료 중 숨져
  • 김종환 기자
  • 승인 2020.01.14 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후 간식으로 나온 초코파이 먹던 중..병원 후송
경찰, 요양원 관계자 등 상대 정확한 사고 경위 조사

인천 계양구 한 요양원에서 60대 남성 환자가 초코파이를 먹다 숨지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경위 조사에 나섰다.

14일 인천 계양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3시 40분께 지역 내 한 요양원에서 초코파이를 먹던 A(67)씨가 숨을 쉬지 못한다는 119신고가 접수돼 119구급대를 통해 병원으로 후송돼 치료를 받던 중 숨졌다. (사진=김종환 기자)
14일 인천 계양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3시 40분께 지역 내 한 요양원에서 초코파이를 먹던 A(67)씨가 숨을 쉬지 못한다는 119신고가 접수돼 119구급대를 통해 병원으로 후송돼 치료를 받던 중 숨졌다. (사진=김종환 기자)

14일 인천 계양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3시 40분께 지역 내 한 요양원에서 초코파이를 먹던 A(67)씨가 숨을 쉬지 못한다는 119신고가 접수됐다.

당시 A씨가 숨을 쉬지 못하자 요양원 관계자들이 등을 두드리는 등 응급조치를 취한 후 119구급대를 통해 병원으로 후송돼 치료를 받았다.

하지만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A씨는 약 2시간 후인 오후 6시께 숨졌다.

이날 A씨는 오후 레크레이션 시간에 간식으로 나온 초코파이를 먹다 목에 걸려 사고를 당한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A씨는 약 1년전 이 요양원에 입원해 요양 중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요양원 내 페쇄회로(CC)TV를 분석하는 한편 요양원 관계자 등을 상대로 정확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