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실과 동떨어진 급식비..아동들 편의점 분식집서 한끼 해결
상태바
현실과 동떨어진 급식비..아동들 편의점 분식집서 한끼 해결
  • 김종환 기자
  • 승인 2020.01.13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지역 10년간 500원 올라 4천500원..결식아동 영양 불균형 우려
지자체별로도 차이나 형평성 대두..부천시, 서울시 비해 턱없이 부족
인천시 “현실화 필요성 체감..급식비 단가 인상 추진 검토 중”

결식아동들에게 지원되는 급식비가 현실과 맞지 않아 영양 불균형 등이 우려되면서 인상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결식아동들에게 지원되는 급식비가 현실과 맞지 않아 영양 불균형 등이 우려되면서 인상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더욱이 급식비 지원 단가가 지자체별로 달라 아동 급식의 지역별 불균형도 초래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결식아동들에게 지원되는 급식비가 현실과 맞지 않아 영양 불균형 등이 우려되면서 인상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더욱이 급식비 지원 단가가 지자체별로 달라 아동 급식의 지역별 불균형도 초래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욱이 급식비 지원 단가가 지자체별로 달라 아동 급식의 지역별 불균형도 초래되고 있다.

13일 인천시 등에 따르면 지역 내 결식아동들에게 시·구비 50대50으로 부담해 급식을 지원하는 ‘결식아동 급식지원 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이에 따라 일선 군구는 해당 아동 1인에게 1식에 4천500원의 급식비를 지원하고 있다.

이는 4천원이던 지난 2011년 이후 10년 동안 고작 500원 인상된 금액이다.

문제는 이 급식비 단가가 현실에 맞지 않아 부작용이 적지 않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는 점이다.

해당 아동들이 4천500원에 맞는 메뉴 선택을 위해 편의점, 분식집 등을 주로 이용한다는 것이다.

이로 인해 지원 대상 결식아동들의 편식 및 영양 불균형이 우려되고 있는 상황이다.

물가 인상분 반영 등 결식아동 급식지원 단가 현실화로 성장기 아동들의 건강한 성장 도모가 요구되고 있는 대목이다.

특히 지원 단가도 인천지역 지자체별로 다르고 일부 타 지역 지자체보다도 턱없이 적다.

실제로 지정식당의 경우 인천 10개 군·구 중 8곳은 4천500원인 반면 2곳은 6천원으로 무려 1천500원이나 차이가 난다.

또 지역아동센터(인건비 500원 제외)는 10개 군·구 가운데 8곳이 4천원이고 1곳이 6천원, 또 다른 1곳이 4천500원이다.

2곳의 자치구는 4천500원 외 추가분을 구비로 부담하고 있다.

여기에 경기도 부천시는 기존부터 6천원이었고 서울시는 올해부터 1천원이 인상된 6천원이다.

일선 군·구는 인근 타 지역은 물론 인천 군·구간 형평성을 해소하고 현재 물가 등을 반영해 급식비 단가를 인상해야한다는 입장이다.

인천시 관계자는 “결식아동에 지원되는 급식비 단가를 올려 현실화해야 한다는 필요성 느끼고 있다 ”며 “일부 타 시·도도 인상하고 있는 만큼 형평성 차원에서 인상 추진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