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중국 원인불명 폐렴' 24시간 비상대응체계 강화
상태바
인천시, '중국 원인불명 폐렴' 24시간 비상대응체계 강화
  • 안종삼 기자
  • 승인 2020.01.09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폐렴비상대책반 구성 운영..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 가동준비 완료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발생한 원인불명의 폐렴으로 의심되는 환자가 국내에서 첫 발생한 가운데 시민들의 불안감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인천시는 관련 환자 발생에 대비해 비상 대응체제에 들어갔다.

인천시는 지난 3일부터 '중국 우한시 원인불명 폐렴 대책반'을 구성해 24시간 대응체계를 가동하고 있으며,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인하대병원·인천의료원·길병원/16병상) 가동 준비를 완료했다. (사진=홍성은 기자)
인천시는 지난 3일부터 '중국 우한시 원인불명 폐렴 대책반'을 구성해 24시간 대응체계를 가동하고 있으며,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인하대병원·인천의료원·길병원/16병상) 가동 준비를 완료했다. (사진=홍성은 기자)

인천시는 지난 3일부터 '중국 우한시 원인불명 폐렴 대책반'을 구성해 24시간 대응체계를 가동하고 있으며,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인하대병원·인천의료원·길병원/16병상) 가동 준비를 완료했다.

중국 우한시 원인불명 폐렴 대응절차를 보건소와 의료기관에 배포하고 입국자 정보를 DUR(의약품안전사용서비스)을 통해 방문력을 확인 가능하도록 안내하는 등 감시체계를 강화했다.

또한 인천국제공항검역소와 협조해 우한시 발 항공편에 대해 의심환자 발생 유무를 면밀히 모니터링중이며 중국, 홍콩, 싱가포르 등 환자 발생 현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김혜경 인천시 보건의료정책과장에 따르면 “현재 중국인근 국가인 홍콩, 싱가포르, 대만과 국내에서도 처음으로 의심환자가 발생함에 따라 시민 공포감이 고조되는 한편 정확한 원인병원체가 밝혀지지 않았지만 그간 경험을 토대로 메르스 등 신종감염병에 준해 대응 중”이라며 “의심환자 발생 시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에 격리입원치료 및 접촉자 관리에 총력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중국 우한시 방문 또는 체류자 중 다음과 같은 경우는 질병관리본부 콜센터와 관할 보건소로 신고해줄 것을 의료기관과 입국자에게 당부한다”고 말했다.

신고대상은 우한시 화난 해산물시장 방문 후 14일 이내에 발열과 호흡기증상(기침, 가래, 호흡곤란 등) 발생한 환자나 우한시를 다녀온 후 14일 이내에 폐렴이 발생한 환자다.

우한시 방문객들은 가금류나 야생동물과의 접촉을 피하고, 현지 시장 등 감염 위험이 있는 장소의 방문을 자제할 것을 강조하고, 해외여행 시에는 손 씻기, 기침예절 등 개인위생수칙을 준수할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