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FTA 활용지원사업 참여 중소기업 97% "만족"
상태바
경기도 FTA 활용지원사업 참여 중소기업 97% "만족"
  • 김인창 기자
  • 승인 2019.12.30 1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FTA 협정 활용 ‘한-아세안’ 22.8%로 가장 많아

올 해 하반기 ‘경기도 FTA 활용지원사업’에 참여한 기업 97%가 ‘만족한다’는 평가를 내놓았다.

경기도와 경기지역 FTA활용지원센터는 안산반월산단 등 ‘2019 하반기 FTA 활용지원사업’ 참여기업 635개사를 대상으로 만족도 및 수출현황 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 같이 파악됐다고 밝혔다. (사진=경기도)
경기도와 경기지역 FTA활용지원센터는 안산반월산단 등 ‘2019 하반기 FTA 활용지원사업’ 참여기업 635개사를 대상으로 만족도 및 수출현황 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 같이 파악됐다고 밝혔다. (사진=경기도)

경기도와 경기지역 FTA활용지원센터는 ‘2019 하반기 FTA 활용지원사업’ 참여기업 635개사를 대상으로 만족도 및 수출현황 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 같이 파악됐다고 밝혔다.

‘FTA 활용지원사업’은 다자간 FTA 체결·협상이 활발한 가운데 관련 정보·인력이 부족한 중소기업이 FTA 관세 혜택을 받아 수출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경기도가 종합상담, 교육, 1:1 컨설팅 등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2011년부터 지원을 시작한 이래 연간 5천여 개 사 이상의 도내 중소기업이 지원을 받고 있으며 올해에는 6천여 개 사 이상의 기업이 지원을 받았다. 

참여기업들의 사업별 만족도 조사결과를 살펴보면 ‘FTA 전산시스템 컨설팅’은 응답자 전원(100%)이, ‘원산지 사전확인 컨설팅’은 99%, ‘기업방문 1:1 FTA설명회’는 97%, ‘지역순회 실무자 맞춤교육’은 95%, ‘해외시장 진출전략 설명회’는 92%가 각각 만족한다고 응답했다.

수출 현황을 묻는 질문에서는 응답자의 28%가 ‘수출이 증가했다’고 대답했으며 ‘전년과 비슷하다’는 56%로 조사됐다.

특히 수출 증가 원인으로 응답자의 25%가 ‘FTA 활용’을 꼽는 등 경기도가 지속적으로 컨설팅 및 홍보활동을 펼치며 FTA 활용 환경을 개선시킨 것이 주효했던 것으로 분석된다.

현재 활용중인 FTA 협정에 대해서는 한-아세안(ASEAN)이 22.8%로 가장 많았고 이어 한-중 20.7%, 한-EU 17% 순으로 나타나 ‘신남방정책’으로 주목받고 있는 아세안 시장에 대한 기업들의 높은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다.

또한 향후 활용을 희망하는 FTA 협정으로는 지난달 협정문 타결을 선언한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이 26.5%로 가장 많았고, 이어 한중일 FTA가(24%), 한-중미 FTA(13.2%) 순으로 조사됐다.

주방용품 제조업체 A사 관계자는 “FTA 활용지원사업의 도움으로 베트남 지역에 FTA 원산지증명으로 25%에 이르는 관세를 면제받아 첫 수출에 성공했다. 이번 계기를 통해 해외시장 도전에 눈을 뜰 수 있게 됐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오후석 경제실장은 “올해 한-중미 FTA의 발효와 한-인도네시아 CEPA, 한-이스라엘 FTA의 타결로 FTA 적용범위가 계속적으로 늘어나고 있다”며 “많은 도내 중소기업이 FTA를 활용해 수출경쟁력을 높일 수 있도록 관련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번 설문조사는 2019년도 하반기 FTA 컨설팅 및 교육·설명회 참여 업체를 대상으로 7월 15일부터 11월 15일까지 4개월 간 이메일과 유선전화, 현장설문 등을 통해 조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