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한강수계관리기금 연간 16억원 확보..처리비용 55% 절감
상태바
인천시 한강수계관리기금 연간 16억원 확보..처리비용 55% 절감
  • 안종삼 기자
  • 승인 2019.12.26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는 26일 인천앞바다 쓰레기 처리사업비로 한강수계 관리기금을 연간 16억원 확보해 시 부담금을 28억원에서 12억원으로 대폭 절감하는 쾌거를 이루었다. 

인천시는 해양쓰레기의 연간 유입량 중  67%가 육상에서 원인이 있다는 2017년 해양쓰레기 관리 연차보고서를 바탕으로 한강수계 관리기금 확보를 위해 꾸준히 노력한 결과, 2021년부터 16억원의 기금을 확보해 시 분담금 28억원에서 12억원으로 대폭 낮춰 55%를 절감하는 성과를 거뒀다. 사진은 인천시청 전경. (사진=홍성은 기자)
인천시는 해양쓰레기의 연간 유입량 중  67%가 육상에서 원인이 있다는 2017년 해양쓰레기 관리 연차보고서를 바탕으로 한강수계 관리기금 확보를 위해 꾸준히 노력한 결과, 2021년부터 16억원의 기금을 확보해 시 분담금 28억원에서 12억원으로 대폭 낮춰 55%를 절감하는 성과를 거뒀다. 사진은 인천시청 전경. (사진=홍성은 기자)

인천시는 그동안 환경부·인천·서울·경기의 협약으로 인천앞바다 쓰레기 처리사업 총 111억원의 사업비 중 28억원을 분담해왔다.

시는 해양쓰레기의 연간 유입량 중  67%가 육상에서 원인이 있다는 2017년 해양쓰레기 관리 연차보고서를 바탕으로 한강수계 관리기금 확보를 위해 꾸준히 노력한 결과, 2021년부터 16억원의 기금을 확보해 시 분담금 28억원에서 12억원으로 대폭 낮춰 55%를 절감하는 성과를 거뒀다.

백현 환경국장은 “우리나라 물관리 정책으로 유역 중심의 통합물관리 체계에 기여하는 것이며 상·하류가 상생하는 화합의 장을 마련하는 계기"라며 “향후 한강하구 통합관리체계 구축 등 상하류 협력사업의 다각화를 통해 건강하고 안전한 물순환 도시 인천의 초석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