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태풍 링링 피해 주민 재산세 소급 감면
상태바
강화군, 태풍 링링 피해 주민 재산세 소급 감면
  • 유지남 기자
  • 승인 2019.12.18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산세 감면 동의안 강화군의회 통과..건축물 반파 이상, 농경지 실제 피해면적 지원도

강화군은 지난 9월 강화를 관통한 태풍 ‘링링’으로 피해를 입은 주민에 대해 재산세를 소급해 감면(환급)한다고 18일 밝혔다.

강화군은 지난 9월 강화를 관통한 태풍 ‘링링’으로 피해를 입은 주민에 대해 재산세를 소급해 감면(환급)하는 등 적극 지원에 나선다. 사진은 지난 가을 태풍 링링으로 인해 반파된 강화군의 주택들. (사진=강화군)
강화군은 지난 9월 강화를 관통한 태풍 ‘링링’으로 피해를 입은 주민에 대해 재산세를 소급해 감면(환급)하는 등 적극 지원에 나선다. 사진은 지난 가을 태풍 링링으로 인해 반파된 강화군의 주택들. (사진=강화군)

군은 태풍 피해로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됨에 따라 피해재산 파악 및 감면 대상자 조사 등 지방세 감면을 추진해 왔고, 지난 12일 강화군의회 정례회에서 ‘재산세 감면 동의안’이 통과됨에 따라 이를 시행할 수 있게 됐다.

이번에 재산세를 감면받는 대상자는 태풍 ‘링링’에 대한 재난피해 신고를 하고, 피해물건에 대해 2019년도 재산세 납부실적이 있는 자로서 건축물의 경우 반파 이상, 농경지는 실제 피해면적에 한해 감면한다.
 
재산세는 이미 7월과 9월에 납기가 만료됐으나, 2019년도분에 대해 소급 감면하며, 납부가 완료된 건에 대하여는 환급을 추진한다. 
  
군은 피해주민 편의를 위해 별도의 감면신청 없이 해당부서의 협조를 통해 12월 중으로 감면된 세액을 환급할 계획이며, 감면 규모는 2,400여 명에 2억원 가량으로 예상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이번 세제지원은 피해를 입은 주민들에게 경제적으로 큰 힘은 못 되겠지만, 재산과 정신적 피해를 입은 군민에게 조금이나마 위로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