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쓰레기 소각장 신축 규탄
상태바
성남시 쓰레기 소각장 신축 규탄
  • 정연무 기자
  • 승인 2019.12.10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근 지역주민들 "주민건강 위협"…이주단지 요구

10일 성남시 쓰레기 소각장 신축과 관련해 인근 주민들이 “이제 와서 또다시 행정절차를 운운하고 있는 것은 조속한 신축 의지가 없는 것으로 보인다”며 규탄하고 나섰다.

쓰레기소각장 인근주민들이 소각장 신축 지연과 관련한  대책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정연무 기자)
쓰레기소각장 인근주민들이 소각장 신축 지연과 관련한 대책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정연무 기자)

 

보통골 주민들은 이날 늦은 오후 주민의 쉼터 대강당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성남시의 안일한 대처로 510가구 1천200여 명의 주민들이 노후화된 생활 쓰레기 소각장의 대기 환경 불안으로 하루하루를 불안 속에 살고 있다”며 “그동안 참고 살았던 주민들을 건강권을 위해 이주단지를 마련해 줄 것”을 성남시에 요구했다. 

기자회견에서 보통골 주민들은 “노후화된 600t 쓰레기소각장과 100t 슬러지 폐기물 소각장으로 인해 인근 주민들의 건강권이 침해받고 있고 하루 생활폐기물 발열량도 킬로그램당 2천200kal를 훌쩍 뛰어넘은 3천500kal 발열량이 발생하는 것은 물론, 매년 17회 이상 긴급 정지되는 사고가 발생 됨에 따라 5대 환경물질인 먼지와 황산화물·질소산화물·염화수소·일산화탄소를 비롯해 중대한 다이옥신 배출 우려가 있기에 주민들을 매일매일 불안 속에 살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진 회견에서 이들은 성남시를 향해 “은수미 성남시장과 면담을 통해 빠른 시간 신축약속으로 1천200여 명의 주민들은 내년 예산에 포함될 것을 기대했는데, 그 어떤 곳에서도 보이지 않아 주민들의 건강은 뒷전이고 인기 위주의 정책만 펴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고 비난하면서 “주민들은 이주단지 요구를 비롯해 강력한 생활 쓰레기 전수조사를 통해 다소나마 소각 시 유해물질이 발생하지 않도록 당장 노력할 수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이들은 “지금까지 주민들은 타 지역과 다르게 생활 쓰레기 소각장 시설에 대해 이전 등 반대해 본적이 없을 정도로 성남시 정책에 협력관계를 유지해 왔다”고 자부하고 “하지만 일련의 성남시의 태도를 볼 때 더 이상 협력관계는 유지할 수 없을 정도로 주민들을 행정절차라는 이유로 기만하고 있는 것이 확인 됐다”며 이번에는 절대 양보하지 않을 뜻을 내비치기도 했다.

주민지원협의체 김재성 위원장은 “지난번에는 경고성으로 넘어 갔지만 이번에는 우리 주민들의 건강이 최우선인 만큼 반드시 생활 쓰레기 전수조사를 통해 유해물질 반입을 차단하겠다”며 5년전 성남시 전역을 쓰레기장으로 만들었던 쓰레기 대란을 상기시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